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용평가사마다 개인신용등급 제각각...소비자 혼란

항목별 배점 달라 등급 큰 차이..제2금융권 이용자 피해 우려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3년 11월 06일 수요일 +더보기
# 최근 30대 직장인 이 모(남)씨는 회사를 그만 두고 자신의 가게를 새로 내기 위해 대출을 받기로 결심했다. 이 씨는 정부의 지원을 받는 햇살론을 통해 대출을 받기로 하고 이것저것 서류를 준비하고 자신의 신용등급 정보를 조회했다. 나이스평가정보와 코리아크레딧뷰로(주)에서 자신의 정보를 확인한 이 씨는 곧 혼란에 빠졌다. 한 쪽에서는 자신의 신용등급을 6등급으로 평가했지만, 한 쪽에서는 2등급이나 높은 4등급으로 평가하고 있었기 때문. 이 씨는 “신용등급 6~10등급을 대상으로 하고 있는 햇살론을 받기 위해서는 평소 어떤 업체의 평가 기준에 맞춰 신용 관리를 해야 할 지 알 수가 없다”며 막막한 심경을 드러냈다.

개인신용을 평가하는 나이스평가정보(구 NICE신용평가정보)와 코리아크레딧뷰로(주)가 각각 다른 평가 기준을 적용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혼란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개인신용평가 정보는 각종 상거래나 금융권 대출은 물론 심지어 취업, 결혼 시에도 필요한 개인의 경제진단서와 같이 사용되고 있다.

신용등급이 높으면 대출한도금액서부터 이자율, 은행 수수료 등 다양한 부분에서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등급을 올리기 위해 관리를 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업체마다 다른 기준 적용으로 개인 신용등급에 큰 차이가 발생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나이스평가정보와 코리아크레딧뷰로(주)의 평가기준 중 가장 큰 차이를 보이는 부분은 ‘상환이력 정보’다.

나이스평가정보는 상환이력 정보를 40.3%로 가장 많이 반영하고 있지만 코리아크레딧뷰로는 25% 수준으로 반영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과거 채무상환이력을 포함시키는 나이스평가정보와 달리 코리아크레딧뷰로는 연체 정보만을 반영하기 때문에 차이가 생긴다.

이에 따라 현금서비스 등을 자주 이용했지만 기간 내 꼬박꼬박 돈을 갚았다면 나이스평가정보에서 더 좋은 신용등급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현재 대출 받은 돈이 많다면 코리아크레딧뷰로에서는 좋은 등급을 받을 수 없다. 코리아크레딧뷰로는 대출, 보증채무 등 현재 채무 정보를 35%를 반영하고 있기 때문. 이 역시 나이스평가기준(25%)보다 10% 이상 높은 수치다.

신용거래 종류, 신용거래 형태 등의 정보는 나이스평가정보와 코리아크레딧뷰로가 각각 25.8%, 24%로 비슷한 비중으로 평가하고 있다. 또한 신용카드 개설 기간이 오래될수록 나이스평가정보(10.9%)보다 코리아크레딧뷰로(16%)로부터 높은 등급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두 업체의 사용자 신용분포도 차이도 발생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3년 6월 말 기준 코리아크레딧뷰로는 3등급이 714만8600여 명(17.4%)으로 가장 많이 차지하고 있는 반면 NICE는 5등급이 817만1800여 명(19.5%)으로 가장 많은 분포를 보이고 있다.

이때문에 개인의 평가등급이 적게는 2등급에서 4등급까지 차이를 보일 수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그동안 신용평가사의 평가 기준에 맞춰 신용 관리를 했더라도 대출을 받을 때 업체가 이용하는 신용평가사에 따라 등급이 달라질 수 있어 불이익을 받을 수 있는 구조다.

특히 자체 신용평가를 사용하는 은행권과 달리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등은 이들 양대 신용평가사의 평가에 전적으로 의지하고 있어 제2금융권을 이용해야 하는 서민들에게 더 큰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금융감독원은 정부가 나서서 기준을 통일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업체가 보유하고 있는 정보의 양에 따라 등급이 달라지는 것으로 파악되지만  신용평가사에게 정보를 공유하라고 강제할 수 없고, 기준을 통일할 경우 부실 예측을 하기 어렵다는 측면에서 이를 제재할 수는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다만 등급 차이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는 민원이 발생했을 경우는 어떤 내용인지 살펴보고 저평가됐다고 판단되면 신용평가사에 등급 변경을 요청한다”며 “이 같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단계적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