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건설, 국내 최초 '해외 천연가스 액화플랜트' 건설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4년 02월 11일 화요일 +더보기
SK건설이 국내 최초로 해외 천연가스 액화플랜트 건설 분야에 진출한다.

SK건설은 매그놀리아 LNG와 미국 루이지애나 주 찰스호 인근에 연산 340만 톤 규모의 천연가스 액화플랜트를 짓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매그놀리아 LNG는 호주 천연가스 회사인 LNG Limited의 자회사다.


천연가스 액화플랜트 분야에 원천기술을 보유한 APCI와 코노코필립스 등 글로벌 메이저사들이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액화플랜트 시장에서 SK건설이 한국 건설업체로는 처음으로 EPC(상세설계·조달·시공) 공사를 따낸 것이라 더욱 의미가 크다.

앞서 SK건설은 지난 2008년 호주에서 천연가스액화공장 기본설계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LNG Limited의 원천기술 개발에 참여한 바 있다.

이 기술은 공정단순화를 통해 전체 투자비용을 60% 수준까지 낮추고 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도 SK건설은 이 기술을 적용해 시공에 나선다.

SK건설은 2015년 초 본계약을 체결하고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사 수주금액은 총 15억7천만 달러(1조7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권숙형 SK건설 화공EPC총괄은 “천연가스 액화플랜트 시장의 높은 진입장벽을 뚫고 SK건설의 우수한 기술력을 대외적으로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추가 수주기회 확보는 물론 한국 건설업체의 위상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