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산업개발, 올해 1만5000여 가구 공급한다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5년 02월 11일 수요일 +더보기
현대산업개발(대표 김재식)은 올해 1만5천673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8천307세대보다 7천여 가구 늘어난 규모다.

현대산업개발이 서울에 공급하는 9개 단지 6천391가구는 모두 재건축재개발 단지라는 점이 특징이다. 서울 송파구 가락동 479번지 일대에 총 9천510가구(전용면적 39~130㎡)를 조성하는 강남 최대 규모의 재건축 단지인 가락시영 재건축사업 등이다.

가락시영 재건축사업은 현대산업개발, 삼성물산, 현대건설 총 3개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하며 현대산업개발이 조합 1천963가구, 일반분양 490가구를 공급한다.

경기도, 천안, 수원 등 수도권에서는 수원 아이파크 시티 5차 분양 등 아파트 5개 단지 3천739가구, 주상복합 1개 단지 553가구, 오피스텔 2개 단지 2천69실을 공급한다.

지방에서는 울산, 군산, 속초, 거제 등 4개 단지 2천921세대를 공급예정이다. 특히 작년 11월 거제시에서 최초로 아이파크 아파트를 분양해 1주일 만에 100% 계약을 달성한데 이어 올해 5월 거제에서 두 번째 아이파크 분양에 나설 예정으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