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GS건설, 해외수주실적 '톱'...임병용 사장 구원투수 역할 '성공적'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5년 04월 06일 월요일 +더보기

한 때 '저가수주'로 인한 대규모 적자를 겪으며 해외공사 수주에 신중을 기해야 했던 GS건설이 올 들어 잇따라 해외수주에 성공하며 광폭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저유가로 발주가 줄어든 중동 지역 대신 아시아, 중남미 등 지역 다변화를 통해 올해 해외 건설시장에서 알찬 성장을 이뤄냈다는 평가다.

저가수주를 지양해 수익성을 높이겠다는 임병용 사장의 해외수주 전략이 통한 것으로 분석된다.

150403gs (2).jpg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GS건설은 올해 1분기에 해외수주실적이 32억 달러로 10대 건설사 중 1위를 기록했다.

2위를 차지한 SK건설(23억 달러)과는 9억 달러나 격차가 난다.

GS건설은 불과 1분기만에 지난해 연간 수주 실적 59억5천만 달러의 절반을 넘길 정도로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150403gs.jpg
▲ GS건설 임병용 사장

눈여겨 볼 점은 GS건설이 강점을 가지고 있던 중동 수주가 올해는 단 1건도 없다는 사실이다. 지난해 1분기에는 알제리 카이스 복합화력 발전소,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프로젝트 등 중동에서만 총 26억 달러를 수주했다.

반면 올해는 중국 광저우 LG디스플레이 공사 등 아시아에서 3건, 베네수엘라 메가 가스 프로젝트, 러시아 루자 LG전자 창고 건설 등 총 5건을 중동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수주했다.

수주건수는 타 건설사에 비해 많지 않지만 저가수주를 지양하고 수익성이 보장된 공사를 선별해 받은 것이 도움이 됐다는 분석이다.

이는 임병용 사장의 전략과도 맞닿아 있다. 2013년 1조 원 가까이 적자를 낸 후 구원투수로 등장한 임 사장은 적자의 원인으로 꼽힌 해외 저가 수주를 지양하고 철저하게 수익성을 검증한 알짜 현장만 수주하겠다고 밝혔다.

GS건설은 임 사장이 취임한 뒤 불과 1년 만인 지난해 영업이익 510억 원을 올리며 흑자 전환을 이뤄냈다. 올해는 해외수주뿐 아니라 국내 분양 시장에서도 호조를 보여 올해 영업이익 목표인 1천800억 원을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GS건설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저가 수주를 지양하고 수익성 위주의 사업을 벌인 것뿐 아니라 시장 다변화를 꾀한 것이 효과가 있었다”며 “2분기에는 중동 등 시장 환경이 더 좋아질 것”이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허이런 2015-04-07 14:51:33    
지난해 영업이익 510억이 아니라 적자지속 -270억으로 정정공시한거 모르시나봐
121.***.***.220
profile photo
에헤라 2015-04-07 15:31:25    
영업이익은 흑자 맞아요
210.***.***.28
삭제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