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산업개발, 재무구조개선약정 1년 만에 조기종료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5년 06월 02일 화요일 +더보기
현대산업개발이 지난해 5월30일 체결한 재무구조개선약정을 1년 만에 조기 종료했다.

현대산업개발은 최근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으로부터 재무구조 평가를 받았으며 수익성·채무상환능력·재무안정성·현금흐름·유동성비율 등 모든 평가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으며 약정 조기종료를 통지받았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 2013년 창립 이래 처음으로 적자를 기록하며 채권은행들과 재무구조개선약정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1년 만에 흑자전환을 기록하고 최단 기간 재무구조개선약정까지 종료했다.

150602hds.jpg
▲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4조4천774억 원, 영업이익 2천253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5.0%로 국내 시공능력평가 상위 25개 건설사 중 최고수준을 올렸으며 이자보상배율과 유동성비율은 각각 2.5배와 9.6%를 기록했다.

부채비율은 161.2%로 1년 만에 30.4% 포인트가 줄었다. 별도 부채비율 역시 114.3%로 전년 동기 대비 21.4 포인트 감소했다. 총 차입금은 4천억 원 이상 감소했다.

이와 같은 성과는 지난해 5월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이 무보수경영을 선언하며 전사적 혁신을 진두지휘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2014년 이후 지속된 주택시장 회복세에 힘입어 무등산 아이파크, 수원 아이파크 시티 4차, 거제 양정 아이파크 등 주요 분양 사업지에서 완판실적을 이어나가며 수익성이 향상된 것도 큰 몫을 했다.

미분양 단지물량 역시 빠른 속도로 소진되며 풍부한 현금이 유입된 결과 재무건전성이 더욱 강화됐다.

김재식 현대산업개발 사장은 “전 임직원들이 기업 경쟁력 및 가치를 높이는 혁신에 매진한 덕분에 빠른 시간 내에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며 “이에 안주하지 않고 재무건전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주주 및 투자자의 신뢰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