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롯데월드몰에 “1800마리 판다가 나타났다”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5년 07월 02일 목요일 +더보기
롯데월드몰과 롯데백화점은 오는 7월3일부터 30일까지 롯데월드몰 잔디정원과 석촌호수 일대에서 ‘1600 판다+’ 전시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운영시간은 12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1600 판다+’는 지난 2008년 야생동물 보호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전세계에 남아있는 야생 판다의 개체수인 1600마리의 판다를 재활용 종이를 활용해 프랑스 파리 일대에 설치하면서 시작됐다. WWF(World Wide Fund for nature : 세계자연기금)와 프랑스 조각가 ‘파울로 그랑종(Paulo Grangeon)’의 협업으로 이뤄졌다.

이후 네덜란드, 이탈리아, 스위스 등 8개국을 돌며 약 100회의 전시를 이어왔으며 한국은 전세계 9번째로 선보인다.  

롯데월~1.JPG
▲ 왼쪽부터 이완신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 노병용 롯데물산 대표이사, 장 폴 페덱 WWF 코리아 이사장, 1600 판다+ 서포터즈 대표 장근수 씨
프로젝트명의 ‘+(플러스)’는 판다의 개체수 증가와 그 동안 야생동물보호에 대해 고취된 대중의 의식을 의미한다. 최근 들어 야생판다 수가 늘어난 것으로 확인된 만큼 이번 전시회에서는 세계 최초로 아기 판다 200마리가 늘어난 총 1천800마리의 판다가 전시된다.

한국의 아티스트들과 콜라보레이션한 ‘스페셜 에디션 판다’와 실물 사이즈 ‘자이언트 판다’ 4마리, ‘1600 판다+’ 팝업 스토어도 열린다.

‘스페셜 에디션 판다’는 소금키를 뒤집어쓴 판다, 장구를 치는 판다, 태권도복을 입고 있는 판다 등 한국의 전통문화를 주제로 작업한 17마리가 롯데월드몰 지하 1층 에비뉴엘 광장에 전시되며 ‘자이언트 판다’는 롯데월드몰 잔디정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석촌호수 일대에 다양한 지형지물을 이용해 호수 앞에서 일광욕을 즐기는 판다, 피크닉을 즐기는 판다, 캠핑을 하는 판다, 전통 사물놀이를 하는 판다 등이 연출된다.

팝업 스토어에서는 재생지를 사용해 만든 연필, 일회용 종이컵 대신 사용 가능한 물병, 대나무 섬유로 만들어진 친환경 손수건, 판다 인형 등을 판매한다. 판매 수익금의 일부는 WWF에 전달된다.

이번에 전시된 판다는 7월1일부터 14일까지 2주 동안 ‘1600 판다+’ 홈페이지를 통해 분양 신청을 받으며 무작위 추첨을 통해 개인에게 분양된다. 분양 수익금 전액은 WWF에 전달돼 환경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된다.

노병용 롯데물산 대표이사는 “세계적인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롯데월드몰과 석촌호수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환경보호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며 “이번 메인 전시를 통해 판다를 포함한 야생동물과 환경보호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