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우건설 ‘비전 2025’ 선포…“10년 뒤 세계 15대 건설사로 도약”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5년 07월 27일 월요일 +더보기
대우건설(대표 박영식)이 세계 15대 건설사 도약을 청사진으로 제시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24일 ‘대우건설 비전 2025’ 선포식을 개최하고 10년 후의 청사진을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대우건설은 ‘For the People & Better Tomorrow’이라는 새 비전을 내놓았다. ‘인류와 더 나은 미래를 지향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의미가 담겨있다는 설명이다. 매출 25조원, 연간 영업이익 2조원대를 달성해 세계 15대 건설사로 발돋움하겠다는 구체적인 목표도 밝혔다.

핵심 기술 및 노하우를 체계화시키고 기존의 단순 시공에서 ‘기획 및 제안형’ 사업을 확대해 에너지 인프라 분야의 세계적인 개발‧시공‧운영 회사로 성장해 나아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주요 해외 거점 시장에서 현지합작회사 설립 등 지역 내 경쟁력을 갖춘 자회사를 육성시켜 지역 시장점유율 확대와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시너지를 극대화시킨다는 계획이다.

[대우건설] 비전선포식.jpg
특히 대우건설은 현재 세계적인 기술경쟁력과 시공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핵심 사업을 선정해 사업추진 프로세스와 핵심기술을 더욱 혁신키로 했다. 더불어 침매터널, 초장대교량, 초고층ㆍ친환경 빌딩, 스마트원전 등 기획제안사업의 비중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향후 신성장 동력사업으로는 기존 민자발전사업(IPP ; Independent Power Plant)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기획‧투자·매니지먼트를 포괄하는 부동산 개발사업, 운영(O&M)사업, 융복합 기술 사업 등 고부가가치 영역에 적극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같은 변신을 위해서 대규모 자금에 대한 금융 능력과 고도의 사업수행 능력이 요구되기 때문에 국책은행, 대규모 펀드 등과 제휴 또는 협업을 통한 금융조달 능력을 강화하고 Engineering 및 Procurement 능력에 대한 국제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국책은행, 대규모 펀드 등과 제휴와 협업을 통해 금융조달 능력을 강화해 새 비전 달성과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한 든든한 밑바탕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우건설 박영식 사장은 “이번 비전 선포를 통해 대우건설이 지속 성장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전 임직원의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