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품톡] GS건설, 10월 자이 7개 단지 7630가구 공급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5년 09월 21일 월요일 +더보기
현대그~1.JPG
GS건설은 다음 달 화성 신동탄파크자이1차를 시작으로 전주 에코시티자이, 오산세교자이, 청주자이, 서울숲리버뷰자이, 마포자이3차, 동천자이까지 총 7개 단지에 7천630가구를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중 일반분양 물량은 6천399가구다.

10월 말 분양 예정인 마포자이 3차는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45번지 일대 염리2구역을 재개발하는 단지로 총 927가구 중 일반분양은 436가구이다. 마포자이3차는 단지 반경 1km 내외에 공덕역, 애오개역, 대흥역, 이대역이 위치한 쿼드러플 역세권 단지다.

경기도 화성시 능동 624-4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신동탄파크자이 1차는 982가구 규모로 10월초 분양에 나선다. 1호선 서동탄역을 도보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단지다. 출퇴근시간 급행 열차 정거장인 병점역과 2km 거리로, KTX 수서~평택선이 개통하면 인근의 동탄역에서 수서역(강남)까지 15분이면 갈 수 있다. 

신동탄파크자이1차_조감도.jpg
▲ 신동탄자이1차
청주에 처음 들어서는 자이 브랜드 ‘청주자이’도 선보인다. 총 1천500가구의 메머드급 단지로 청주시의 신주거단지로 개발되는 방서지구 내에 지어진다. 지구 주변으로 무심천과 월운천이 감싸고 있어 쾌적한 주거 환경도 갖췄다.

전주에코시티자이는 지난 2006년 입주한 송천자이 이후 약 9년만에 들어서는 자이 아파트다. 전주시가 인구 3만명 규모의 주거특화 생태신도시로 조성하는 에코시티내에 들어서며, 9개동 640가구 규모로 다음달 중순 분양에 나선다.

10월 말 분양예정인 서울숲리버뷰자이는 1천34가구 규모(일반분양 294가구)로 일대에서 가장 큰 단지다. 서울시 성동구 행당동 100번지 일대 행당6구역을 재개발하는 단지로, GS건설은 서울숲리버뷰자이를 청담자이에 적용한 LED 경관 조명을 설치할 계획이다.

에코시티자이_투시도.jpg
▲ 전주에코시티자이
수도권에는 오산세교자이가 경기도 오산시 세교택지지구B-5블록에 총 1천110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조성된다. 전가구가 판상형, 남향위주의 설계로 배치하고, 1호선 오산대역, 홈플러스가 인접해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이다.

경기도 용인시 동천2지구내에서 분양 예정인 동천자이는 1437가구의 메머드급 단지로 향후 2993가구까지 늘어날 대단지다. 경부고속도로를 사이로 분당신도시와 마주보고 있어 판교, 분당신도시의 생활인프라를 그대로 누릴 수 있고 서분당 IC인근으로 서울 강남권 진입도 용이하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