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품톡] 교보생명 '내 마음 같은 교보CI보험'

김문수 기자 ejw0202@csnews.co.kr 2015년 10월 05일 월요일 +더보기
교보생명은 기존 상품보다 보험료를 대폭 줄인 ‘내 마음 같은 교보CI보험’을 6일부터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이 상품은 사망 보장은 물론, 암,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 등 중대한 질병(CI, Critical Illness)과 중증치매 등 장기간병(LTC, Long Term Care)상태를 평생 보장하는 상품이다.
14.jpg

CI나 LTC로 진단받으면 가입금액의 80%를 먼저 치료비로 받을 수 있다.

‘내 마음 같은 교보CI보험’은 해지환급금 적립 방식을 바꿔 기존 CI보험보다 보험료를 7~ 19% 낮춘 것이 특징이다.

그 동안 국내 생명보험업계의 종신보험이나 CI보험은 해지환급금을 미리 확정된 예정이율로 쌓아 최저 보증하는 방식이었다.

그러나 이 상품은 해지 환급금을 공시이율로만 적립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공시이율은 금리연동형 보험상품의 적립금에 적용하는 이자율로 시중금리의 변동에 따라 이율이 바뀐다. 다만, 공시이율이 내려가더라도 가입 후 5년 미만은 연복리 2%, 10년 미만 1.5%, 10년 이상 시 1%를 최저 보증한다.

이에 따라 시중금리가 지속적으로 내려가면 해지환급금은 기존 방식보다 다소 적어질 수 있다.

이 상품은 해지환급금보다 저렴한 보험료로 동일한 보장을 받고자하는 고객 니즈가 반영된 것이다.

교보생명은  소비자의 구매력을 고려해 보험료를 줄이고 보장 기능에 역점을 둔 가성비 높은 상품이 대세를 이룰 것으로 보고 있다.

교보생명 윤영규 상품개발팀장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오랫동안 유지하면서 보장혜택을 받으려는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한 상품”이라며 “저금리 시대에 맞게 가격대비 가치가 큰 상품이 보장성보험의 새로운 트렌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상품은 CI나 LTC로 진단받거나 장해지급률 50%이상인 장해상태가 될 경우 주계약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만 15세부터 60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주계약 1억 원 이상 가입 시 가입금액 에 따라 2.5%에서 최대 4%까지 보험료 할인혜택을 받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문수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