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 외국인 유학생에 장학금 지급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6년 02월 22일 월요일 +더보기
부영그룹이 설립한 재단법인 우정교육문화재단이 아시아·아프리카에서 한국으로 유학온 외국인 대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다.

우정교육문화재단은 22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2016년 1학기 해외유학생 장학금 수여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13개 국가 유학생 102명에게 총 4억80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겸 우정교육문화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유엔총회 의장을 역임한 한승수 전 국무총리, 13개국 대사 및 외교관, 재단 관계자, 장학생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우정교육문화재단은 이중근 회장이 2008년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공인재단으로, 2010년부터 매년 두 차례 외국인 대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2013년부터는 대상 국가와 수혜 학생을 대폭 늘려 1인당 연 800만 원으로 증액해 지원하고 있다. 2010년부터 지금까지 지급한 장학금은 총 34억 원에 달한다.

이 회장은 “국가와 이념을 초월한 교육장학사업은 글로벌 시대에 미래사회 발전을 위한 우리 모두의 과제”라며 “오늘의 장학금이 꿈을 시행하는 계기가 돼 훗날 고국과 한국을 연결하는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