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한킴벌리 ‘숲체험 여름학교-그린캠프’, 3회 연속 환경교육 프로그램 인증

조지윤 기자 jujunn@csnews.co.kr 2016년 10월 06일 목요일 +더보기
유한킴벌리(대표 최규복)는 ‘숲체험 여름학교-그린캠프’가 환경부의 ‘환경교육 프로그램’ 인증을 3회 연속 받았다고 6일 밝혔다.

'환경교육 프로그램 인증제'란 환경교육진흥법에 따라 환경부가 시행하고 있으며, 프로그램의 친환경성, 우수성, 안전성 등을 종합 심사해 우수 환경교육 프로그램을 국가가 인증해주는 제도다.

유한킴벌리 2016 여고생 그린캠프_나무의 수령을 측정하고 있는 여고생들의 모습.jpg
▲ 유한킴벌리 2016 여고생 그린캠프에서 나무의 수령을 측정하고 있는 여고생들의 모습
유한킴벌리 그린캠프는 인증 원년인 2010년부터 우수 환경교육프로그램 인증을 지속해 오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산림청 산림교육 프로그램 인증도 받은 바 있다.

1988년 국내 최초로 필드 스터디 개념을 도입한 ‘그린캠프’는 올해까지 4천명이 넘는 환경 리더를 배출했고, 다시 대학생이 돼 여고생들의 멘토로 돌아오는 일명 ‘연어캠프’로 자리잡았다고 한다.

캠프 기간 동안 전국의 여고생들은 대학교수, 국립산림과학원 박사, 교사, 시회리더 등 각 분야 전문가 30여명과 함께 숲과 생태체험 뿐 아니라 여성리더십 세션, 학교와 가정 및 교우 관계 등에서 겪게 되는 스트레스를 살펴보고 갈등을 해소하는 치유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다고 한다.

한편, 유한킴벌리의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은 그동안 국유림 나무심기, 시민참여 나무심기, 학교숲 만들기, 동북아사막화 방지, 북한 산림황폐지 복구, 여성환경리더양성 등을 통해 우리나라 숲과 환경보호 인식에 큰 기여를 해왔다는 게 사측 설명이다.

이 캠페인 30년만에 유한킴벌리는 ‘숲과 사람의 공존’이라는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며 공존숲(국내 최대 탄소상쇄숲), 북한 산림 복구를 위한 양묘장 운영 등 새로운 30년에 대한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고 한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지윤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