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터파크, 배송 질질 끌다 취소 신청하자 허위송장 등록

조지윤 기자 jujunn@csnews.co.kr 2016년 10월 18일 화요일 +더보기

유명 오픈마켓의 해외배송을 이용한 소비자가 송장 정보조차 없는 '허위배송’과 터무니 없는 취소 수수료를 청구받았다며 기막혀 했다.

경기도 파주시에 사는 김 모(남)씨는 지난 8월18일 오픈마켓 인터파크를 통해 버버리 여성시계를 35만 원 가량에 구입했다. 항공 운송비 21만 원까지 더하니 제법 가격이 부담됐지만 어머니 생신 선물로 주문해 기대가 컸다고.

김 씨는 해외배송이니 2~3주는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이보다 더 시간이 지나자 이상해서 판매업체에 직접 문의를 했다. 판매자는 추석이 지나면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안내했으나 그때가 되서도 물건을 받지 못했다. 판매자에 연락을 했지만 불통이었고 화가 난 김 씨는 인터파크 고객센터에 직접 문의했다.

직원 역시 판매자와 연락이 안된다며 기다려달라고 안내했다. 그로부터 2주가 지난 뒤에도 연락이 없어 주문 취소 신청을 했고 김 씨는 이때 기막힌 일을 겪게 됐다고.

취소 신청을 하자 갑자기 판매자는 ‘배송준비중’에서 ‘배송중’으로 상태를 변경했다. 송장정보조차 찾을 수 없는 허위 등록이었다. 게다가 주문 취소전 물건이 발송됐다며 해외 항공료 운송비 21만 원까지 요구받았다.

dafgadfg.jpg
▲ 인터파크 홈페이지의 배송위치 확인에는 '송장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택배사로 물품이 발송되었습니다' 라고 기재되어 있다.
김 씨는 "배송 정보 허위 등록 등으로 운송비까지 안내받자 농락 당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지만 몇 달째 스트레스를 받느니 차라리 21만 원을 내고라도 주문을 취소하고 싶다"고 기막혀했다.

이와 관련 인터파크 관계자는 “배송지연 및 판매업체의 연락두절로 고객에게 불편이 발생했다”며 “상품 마련에 어려움을 겪은 판매자가 허위송장을 올려 놓고 배송을 진행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최종적으로 10월12일 상품이 배달됐고 고객은 반품 신청을 취소하겠다고 의사를 밝혔다”며 ‘처리 지연에 대한 사과의 의미로 마일리지 포인트 보상 적립을 진행했고 깊은 사과를 전했다”고 덧붙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지윤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dko2 2017-05-15 20:20:49    
아니 ㅋㅋㅋㅋㅋ 8월달에 주문했는데 10월에 나오는게 말이되냐ㅋㅋㅋㅋㅋㅋㅋ사람이냨ㅋㅋㅋ
220.***.***.187
profile photo
김선화 2017-09-19 10:25:08    
인터파크 배송 관련은 서비스는 엉망임
다신 인터파크 사용안함
211.***.***.236
삭제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