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카드뉴스] '식품 이물질' 이거 빼고 저거 빼면 뭐가 남아?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6년 11월 17일 목요일 +더보기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식약처에서 지정한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식품에서 이물이 나올 경우 정부 및 관할부처에 신고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물 아닌 이물(?)들은 신고할 의무가 없습니다. 소비자를 두 번 울리는 이물들은 어떤 게 있을까요?

▲ 머리카락(동물의 털) ▲ 풀씨류 및 줄기

▲ 참치껍질‧가시 또는 혈관 ▲ 실, 끈류(금속성 재질 제외)

▲ 비닐 ▲ 종이류

▲ 동물의 뼛조각이라도 단단하지 않으면 제외 ▲ 기생충도 원생물에 기생하는 경우 제외 ▲ 원료성분의 변화 등으로 침전‧응고되거나 뭉쳐 있는 형태의 이물 제외 ▲ 식품 등의 제조‧가공 과정에서 발생한 탄화물 제외

소비자 피해를 줄이기 위해 시작한 식약처의 ‘이물 보고 제도’ 보고 제외 이물로 인해 오히려 ‘이 정도 이물은 나올 수 있다’고 기업들에게 면죄부를 주고 있는 게 아닐까요?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