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중 전자파 차단제품, 전혀 '효과 없음'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2016년 12월 08일 목요일 +더보기

시중에 판매되는 전자파 차단효과를 표방한 제품 대부분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은 미래창조과학부 국립전파연구원(원장 유대선)과 전자파 차단제품의 성능시험과 전자파 및 전자파 차단제품에 대한 소비자 인식조사를 공동 실시한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시중에 판매중인 전자파 차단제품 19종의 전자파 차단성능을 검증한 결과, 전 제품 모두 차단효과가 없었다.

‘휴대폰 관련 차단제품’ 11종은 스마트폰 장착 시 통화품질에 영향을 미치는 안테나 성능을 유지한 상태에서 전자파흡수율을 감소시키지 못했다. 제품별로 액정필름 2종‧이어폰 걸이형 1종 등 3종은 장착 후 전자파흡수율 감소가 10% 이내에 불과했다. 스티커 4종 및 쿨패드‧케이스‧카드 각 1종은 전자파흡수율을 최고 95.6% 감소시켰지만 안테나 성능까지 저하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우치 1종은 전파 자체를 완전히 차단해 통화 불능 상태에 놓이게 했다.

‘생활환경 관련 차단제품’ 8종도 모두 전기장과 자기장을 동시에 감소시키지 못해 전자파 차단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침구‧앞치마‧남성조끼‧임부용 담요 각 1종은 전기장만 70% 가까이 감소시켰을 뿐 자기장에 대해서는 효과가 없었다. 비치형 모형 2종 및 콘센트 필터‧노트북 USB 각 1종은 전기장 및 자기장 모두 감소시키지 못했다.

한국소비자원과 국립전파연구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소비자 오인 우려가 있는 전자파 차단제품의 표시·광고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관계부처에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전자파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휴대전화 사용 시 얼굴에 밀착히지 않도록 하고 통화시간이 길어지면 얼굴의 좌·우측면을 번갈아가며 사용할 것을 권했다. 생활가전제품 사용 시에는 30cm 이상 거리를 유지하고 전기장판은 위에 담요를 깔고 온도는 낮게 설정한 후 온도조절기를 최대한 멀찍이 두는 것이 전자파 노출을 줄이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