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오늘부터 영업 재개

조지윤 기자 jujunn@csnews.co.kr 2017년 01월 05일 목요일 +더보기
롯데면세점(대표 장선욱) 월드타워점이 지난해 6월26일 영업종료 이후 193일 만에 영업을 재개한다. 롯데면세점은 오늘(5일) 오전 최종 특허장을 교부받고, 이날부터 월드타워점 일부 매장의 운영을 시작하게 됐다.

롯데면세점은 우선 350여개 브랜드를 시작으로 브랜드별 준비를 통해 기존 운영 브랜드 대부분을 순차적으로 오픈할 계획이다.

더불어 올해 타워동 오픈에 맞춰 국내 최대 규모(특허면적 기준 1만7천334㎡)의 매장이 조성될 예정이며, 브랜드 수도 기존 500여개에서 700여개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통해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은 2017년 1조2천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각오다.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매장 사진.jpg
▲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매장 모습
롯데면세점 측에 따르면 월드타워점 재개장은 신규 특허 취득 직후부터 중국 및 일본 등 해외 현지에서도 큰 관심을 받았다.

개장 첫날인 5일에는 약 5천명의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사측은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월드타워점 운영 당시 평균 중국인 단체 관광객 수를 웃도는 수치다. 롯데면세점은 5일 중국인 단체 관광객을 비롯해 약 8천명의 내외국인 고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월드타워점의 새로운 시작을 기념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준비했다.

전 점(제주점, 인터넷점 제외)에서 1달러 이상 구매한 내국인 고객 중 응모한 고객을 대상으로 월드타워점이 새겨진 골드바를 증정한다.

추첨을 통해 1등 3명에게 롯데월드타워 골드바 500g을 증정하고, 2등 20명에게는 롯데호텔 서울 1박 숙박권과 라세느 2인 뷔페 식사권, 3등 100명에게는 롯데면세점 스마트 선불카드 5만원권을 제공한다.

더불어 월드타워점에서 1달러 이상 구매한 내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세계 3대 겨울 축제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구매 영수증을 통해 캐나다 퀘벡 윈터 카니발, 일본 삿포로 눈 축제, 중국 하얼빈 빙등제 중 여행지를 선택해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한 겨울을 낭만적으로 즐길 수 있다. 400달러 이상 구매한 내국인 고객에게는 선착순으로 추운 겨울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스타일리시한 텀블러도 제공된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월드타워점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1천여명의 직원들이 제자리로 돌아와 영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월드타워점의 재개장을 기다려주신 고객들을 위해 매장을 빠르게 안정화해 더욱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월드타워 주변의 문화 관광 자원과 연계해 세계 유일의 원스톱 관광·쇼핑 인프라를 구축하고, 월드타워 단지가 동북아 관광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지윤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