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FCA‧시트로엥‧포드‧만트럭 등 17개 차종 4천423대 리콜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2017년 01월 05일 목요일 +더보기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FCA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한불모터스, FMK, 한국지엠, 포드스코리아, 만트럭버스코리아, 스즈키씨엠씨에서 판매하는 17개 차종 4천42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5일 밝혔다.

먼저 FCA코리아가 판매중인 지프 랭글러 등 6개 차종에서는 운전대 조향축 덮개의 결함으로 먼지가 에어백 회로에 유입되며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07년 1월 31일부터 2010년 7월 21일까지 제작된 1천80대다.

또한 2014년 4월 6일부터 2015년 6월 24일까지 제작된 지프 체로키 등 3개 차종 989대에서는 변속기 내부 배선 결함으로 주행 중 동력 손실 가능성이 발견됐다.

여기에 2015년 9월 11일부터 2016년 8월 13일까지 제작된 지프 랭글러 930대는 전방 충돌 센서 배선 결함으로 리콜된다. 이밖에도 탑승자 보호 장치 모듈 결함으로는 2007년 11월 6일부터 2008년 1월 30일까지 제작된 그랜드보이저 15대를 시정조치한다.

2015년 5월 12일부터 지난해 11월 16일까지 제작된 렉서스 RX350 등 2개 차종 922대는 뒷좌석 머리지지대를 좌석에서 분리하는 방법이 위쪽 방향으로 조절하는 방법과 구분되지 않아 리콜된다.

한불모터스에서 판매한 시트로엥 Grand C4 Picasso 2.0 Blue-HDi 등 2개 차종 승용자동차는 앞바퀴 완충장치*의 로어암(하단부 지지대) 고정볼트가 파손되어 소음이 발생되고 조향제어가 안 될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4년 11월 26일부터 2015년 1월 26일까지 제작된 시트로엥 Grand C4 Picasso 2.0 Blue-HDi 등 2개 차종 승용자동차 73대다.

FMK에서 판매한 페라리 캘리포니아 등 2개 차종에서는 충돌로 인한 동승자석 에어백(일본 다카타社 부품) 전개 시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동승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돼 리콜을 실시한다. 리콜대상은 2009년 5월 11일부터 2011년 7월 7일까지 제작된 페라리 캘리포니아 등 2개 차종 승용자동차 72대이다.

한국지엠(주)에서 넥스트 스파크는 실내 후사경 지지대의 제작결함으로 충돌 시 지지대가 파손될 경우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6년 10월 18일부터 2016년 10월 21일까지 제작된 넥스트 스파크 48대다.

포드코리아에서 판매한 몬데오 승용차는 제동장치 유압 컨트롤 유닛 내부에 제작 상 이물질이 들어가 내부 밸브가 막히게 되면 전자식 차체제어시스템의 기능 저하로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지난해 2월 25일부터 2016년 5월 26일까지 제작된 Mondeo 승용자동차 24대다.

만트럭버스코리아에서 판매한 TGX 특수자동차의 경우에는 좌석안전띠 부착장치 강도가 충분하지 않아 충돌 시 운전자와 동승자를 보호하지 못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3년 5월 29일부터 2016년 10월 19일까지 제작된 TGX 특수자동차 106대이다.

스즈키씨엠씨에서 판매한 DL650A 등 2개 차종 이륜차는 발전기 내부 부품(스테이터 코일)의 제작결함으로 배터리 충전이 제대로 안되어 주행 중 엔진이 멈추거나 재시동이 안 될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1년 4월 21일부터 2016년 10월 14일까지 제작된 164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