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편의점 라이벌 GS·BGF리테일, 판관비율 낮추고 이익은 늘리고 '好好'

조지윤 기자 jujunn@csnews.co.kr 2017년 01월 11일 수요일 +더보기
편의점업계 라이벌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과 'CU'의 BGF리테일이 나란히 판매관리비 비율(이하 판관비율)을 낮추고 있다.

GS리테일(대표 허연수)과 BGF리테일(대표 박재구) 양사 모두 판관비율이 떨어지며 수익구조가 개선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편의점2사표1.png
금융감독원 및 IBK투자증권에 따르면 GS리테일은 지난해 판관비로 1조1천440억 원을 지출한 것으로 추정된다. 매출액 대비 판관비율은 15.5%로 전년도 16.2%보다 0.7%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2014년 9천330억 원을 지출해 판관비율 18.8%를 기록한 것에 비하면 3%포인트 이상 개선됐다.

BGF리테일 역시 몇 년 새 판관비율을 계속해서 낮춰오고 있다.

금융감독원 및 HMC투자증권에 따르면 BGF리테일의 2014년 판관비는 6천750억 원을 지출했고 판관비율은 20%에 달했다.

2015년에는 7천160억 원을 기록해 판관비율은 16.5%였고 전년 대비 3.5%p 하락했다. 2016년에는 판관비 8천억 원이 예상돼 판관비율은 15.8%로 전년 대비 0.7%p 낮아질 전망이다.

이처럼 양 사가 판관비율을 낮춰가고 있는 것은 영업이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편의점2사표2.png
금융감독원 및 IBK투자증권에 따르면 GS리테일의 영업이익은 2015년 2천260억 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58% 대폭 증가했다.

2016년에는 영업이익 2천230억 원을 기록할 전망으로 전년 대비 1.3% 소폭 감소할 것이 예상되지만 이는 지난해 4분기 슈퍼마켓 부문 비수익 점포 대거 정리에 따른 일시적인 비용이 반영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BGF리테일 역시 영업이익의 개선세를 이루고 있다.

금융감독원 및 HMC투자증권에 따르면 BGF리테일의 2015년 영업이익은 1천840억 원으로 전년 대비 48.4% 증가했다. 2016년에는 영업이익 2천60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돼 12%가량 늘어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업계 관계자는 “편의점 업체의 경우 판관비를 억지로 줄이지 않아도 백화점이나 마트 등에 비해서는 광고선전비 등이 많이 들지 않아 영업이익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지윤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