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식약처, 압타밀 등 국내외 분유 검사...32종 모두 방사성 물질 ‘불검출’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7년 03월 15일 수요일 +더보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외 32개 분유 제품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모든 제품에서 방사능이 불검출됐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압타밀 수입 분유에서 세슘이 발견됐다는 소문으로 인해 소비자들의 불안이 확산되자 직접 검사에 나선 것이다.

검사 대상은 국내에서 많이 판매되는 제품들로, ▲국내산 분유(7종) ▲수입판매업체가 수입한 분유(11종) ▲인터넷 구매대행업체가 수입한 분유(12종) ▲해외 인터넷을 통해 직접 구매한 분유(2종) 등 총 32종이다.

분유제품에 대한 한국의 방사능 기준은 세슘, 요오드 모두 100Bq/kg 이하로, 미국(세슘 1,200Bq/kg, 요오드 170q/kg), 유럽연합(세슘 400Bq/kg, 요오드 150Bq/kg), 국제식품규격위원회(세슘 1,000Bq/kg, 요오드 100Bq/kg) 등 다른 국가나 국제기준보다 훨씬 엄격하다.

식약처는 “이번 수거․검사가 분유에 대한 국민의 막연한 불안감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외 직구제품의 경우 정식으로 수입되는 제품과는 달리 안전성 검사가 이루어지지 않으며 피해를 보더라도 법적 보호나 보상을 받기가 어렵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2월 초 독일 유명 아기 분유 브랜드인 압타밀에서 방사능 물질인 세슘이 검출됐다는 소문이 뒤늦게 국내 소비자들에게 알려지면서 소비자들의 불안이 높아졌다. 이에 식약처에서도 방사능 표시 단위를 잘못 기재한 것일 뿐 제품 이상이 아니라고 진화에 나섰지만 수입업체 영업정지 등으로 인해 소비자들의 의심이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제목 없음-1.jpg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헤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