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카드뉴스] 보험금 지급 쥐락펴락 ‘자문의 제도’, 이대로 괜찮을까?

뉴스관리자 csnews@csnews.co.kr 2017년 04월 10일 월요일 +더보기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1 보험금 지급 쥐락펴락 ‘자문의 제도’, 이대로 괜찮을까?

#2 보험사들은 보험금 지급 분쟁에 대비하기 위해 '자문의 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보험금 지급 여부를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죠

공정한 판정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와는 달리 “자문의들이 지나치게 보험사 편을 들고 있다”니...이건 무슨 이야기일까요?

#3 - 무릎이 아파 연골 절제술을 받은 A씨, 소견서를 들고 보험사를 찾아갔지만 ‘문전 박대’

- 병원에서 40%장애진단을 받아 보험금을 청구한 B씨. 직접 진찰 한번 한 적 없는 보험사 측 자문의는 서류검토만으로 장애 인정하지 않아

#4 그렇다면 이 막강한 권한을 가진 생명보험사 자문의는 어떻게 위촉되는 걸까요? 각 보험사에서 연간 단위로 계약하는 방식이 대부분. 하지만 보험사에서 자문료를 받다보니 보험사 의사에 반하는 결정을 내리기는 쉽지 않은 게 현실. 이 때문에 소비자들도 보험사 자문의 결과에 불복하거나 의심하는 일 비일비재.

#5 지속적인 논란으로 금융당국도 2013년 자문의 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했지만 당국-협회-보험사 간 갈등으로 4년이 지난 지금까지 '유명무실'한 실정.

#6 금융당국이 방치하고 협회에서도 손을 놓으면서 소비자들의 권익은 사라지고 있습니다. 깜깜이 자문의 제도 때문에 병들고 아픈 소비자들이 얼마나 더 울어야 하는 걸까요?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