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출고 한 달 만에 허물벗는 벤츠 좌석 시트...왜 보상도 못받지?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2017년 04월 19일 수요일 +더보기
올해 1월에 구매한 벤츠 E200 아방가르드 차량의 시트가 한 달 만에 벗겨졌다며 소비자가 불만을 토했다. 업체측은 소모품에 대해서는 무상보증이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지난 1월 중순 6천만 원가량의 벤츠 차량을 구매한 대전시 계산동에 사는 손 모(남)씨는 구매 후 한 달가량이 지난 시점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자신의 차량과 같은 모델에서 인조가죽으로 만든 좌석 시트의 벗겨짐 현상이 발생한다는 글을 발견했다.

혹시나 싶어 자신의 차를 확인해보니 동일한 증상이 발견됐다. 업체측에 해결을 요청했지만 “시트 주름과 벗겨짐 현상에 대해서는 무상보증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크기변환_꾸미기_크기변환_제보-벤츠 자동차  신차출고후 1달이 지난 지점.....시트 훼손.jpg

손 씨는 “한 달 만에 시트가 벗겨졌는데 소모품이란 이유로 보상을 거부하고 있다”면서 “옷을 벗고 운전하라는 얘기냐”고 황당해했다.

그는 이어 “온라인 커뮤니티에 동일한 증상을 호소하는 소비자가 여러 명”이라며 “시트 결함 소지가 다분한데 소비자 과실로만 몰아가고 있다”고 억울해했다.

이에 대해 벤츠코리아 측은 기본적으로 인테리어 항목에 대해서는 무상보증이 제공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벤츠 관계자는 “당사의 차량을 구매하게 되면 기본적으로 엔트리 모델을 제외하고 모든 차량에 통합 서비스 패키지가 적용된다”면서 “패키지에 포함되는 항목은 무상보증이 적용되지만 인테리어 품목에 대해서는 명백한 제조상의 결함이 아닌 이상 무상보증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당사가 자체적으로 추적해본 결과 해당 소비자의 차량은 명백한 제조상의 결함이 아닌 것으로 판단됐다”면서 “소비자가 당사의 판단에 대해 의구심이 남을 경우 차량을 입고시켜 보다 정밀한 검사를 의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