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기아차 12일부터 차량 결함 12차종 23만8천321대 순차적 리콜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2017년 06월 12일 월요일 +더보기
현대·기아차가 국토부의 강제시정명령에 따라 이달 12일부터 순차적 리콜을 진행한다. 이날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지난 5월 12일 청문절차를 거쳐 강제리콜 처분을 통보했던 현대·기아차(이하 현대차)가 차량 제작 결함 5건에 대해 시정계획서를 제출함에 따라 12일부터 총 12차종 23만8천321대의 리콜을 순차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리콜되는 현대·기아차 23만8천321대에서는 △캐니스터 △허브너트 △주차브레이크 스위치 △R엔진 연료호스 △브레이크 진공호스 등 총 5곳의 차량 제작 결함이 발견됐다.

먼저 캐니스터(연료증발가스 대기방출 방지목적으로 연료탱크에서 연료 증발가스를 포집한 후 엔진으로 보내어 연소시키는 장치)의 결함으로 농도가 짙은 연료증발가스가 엔진으로 유입돼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에 따른 리콜대상은 2개 차종(제네시스 BH, 에쿠스 VI) 6만8천246대이다. 해당 모델은 12일부터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캐니스터 교환, ECU 업그레이드 등)를 받을 수 있다.

또한 허브너트(자동차 차축과 타이어를 연결해 주는 부품)의 결함으로는 타이어가 이탈될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모하비 1개 차종 1만9천801대이다.

여기에 주차브레이크 스위치의 결함으로 주차브레이크 작동등이 점등되지 않을 수 있어 운전자가 주차브레이크 체결상태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주행할 경우 주차 브레이크 성능 저하 등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리콜대상은 소나타LF, 소나타 LF HEV, 제네시스 DH 등 3개 차종 8만7천255대이다.

R엔진 연료호스 결함으로는 연료가 누유될 경우 화재발생 가능성이 확인됐다. 리콜대상은 5개 차종(싼타페 CM, 투싼 LM, 쏘렌토 XM, 카니발 VQ, 스포티지 SL) 2만5천918대이다.

이밖에도 아반떼 MD, I30 GD 디젤엔진사양 2개 차종 3만7천101대에서는 브레이크 진공호스의 결함으로 제동력이 저하 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대차에서 제출한 리콜계획서의 리콜방법 및 대상차량의 적정성 등에 대해 검증을 시행해, 적절하지 않은 경우에는 이에 대한 보완을 명령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