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메트라이프생명 '민원왕" 타이틀 여전... NH농협생명 가장 적어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2017년 11월 13일 월요일 +더보기

메트라이프생명이 총 자산 기준 국내 10대 생명보험사 중에서 보유계약 10만 건 당 민원건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NH농협생명은 가장 적었다.

13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환산 누적 민원건수가 가장 많은 업체는 메트라이프생명으로  35건을 기록했다.

1110005.png


전년 대비 민원건수가 45.4% 줄어들며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지만 '민원왕' 타이틀은 여전했다.  '판매' 관련 민원이 83.9%로 절대 다수를 차지해 불완전판매 문제가 여전히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판매 민원만 3분기 누적  29.4건으로 10대 생보사 중 가장 많았다.

같은 기간 10대 생보사 중에서는 동양생명(74%)과 ING생명(66.6%), 신한생명(64.7%) 등의 판매 관련 민원 비중이 높았지만 메트라이프생명에 비해 10% 포인트 이상 낮았다.

메트라이프생명 관계자는 "당사는 설계사 채널 위주로 변액보험을 판매하다보니 대부분의 민원이 판매쪽에서 나올 수 밖에 없는데 오히려 설계사 불완전판매율이나 변액보험 불완전판매율은 업계 최저"라며 "다른 유형의 민원이 거의 없어 상대적으로 판매 민원 비중이 높게 나온 측면도 있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ING생명(32.8건), 교보생명(30.2건), 흥국생명(29.3건), 삼성생명(28.8건) 등도 비교적 높은 민원건수를 보였다.

가장 적은 민원건수를 기록한 업체는 NH농협생명으로 9.5건에 불과했다. 지난해 같은기간에도 10.4건으로 가장 적었는데 올해에는 0.9% 더 감소했다.

NH농협생명은 설계사 채널보다는 지역 농축협 방카슈랑스 채널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특성상 불완전판매가 적어 소비자 불만건수도 상대적으로 적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책성보험 등 특수보험을 판매하는 점도 반영된 결과라는 설명이다.

이 밖에 동양생명과 신한생명도 민원건수가 각각 13.7건, 17.4건을 기록해 20건 미만의 양호한 수준을 보였다.

10개사 중 민원건수가 전년대비 줄어든 업체는 메트라이프생명, 흥국생명, 동양생명, 미래에셋생명, 한화생명, NH농협생명 등으로 집계됐다. 반면 삼성생명, 신한생명, 교보생명, ING생명 등 4개사는 민원건수가 늘어났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정미영 2017-12-11 19:10:13    
메트라이프보험 정말 문제있는 보험입니까?.
7월초 뇌종양 수술후 회복도 되기전에 2개월쯤 넘어갈때 수술전에 지인에게 소개받았던 메트라이프보험 설계사에게 속아서 함께 동반하여 10년 넘게 가입했던 아들하고 딸의 멀쩡한 기가입 보험(교보,한화)의 감액(해약)을 하게하고 감액한 금액만큼을 메트라이프보험에 가입시켰습니다. 기가 막히고 어이없고 억울합니다. 몸이 회복이 되어가다가 속은거 알고 난 이후로 스트레스 때문에 무척 힘이듭니다. 기가입 보험을 원래대로 원상복구하고 싶어요.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175.***.***.3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