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살충제계란] 피프로닐 설폰 농가 또 적발 ‘4곳 추가’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더보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피프로닐 대사산물인 피프로닐 설폰이 검출된 농가 4곳을 추가 적발했다.

식약처는 지난 10월10일부터 계란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살충제 검사항목을 확대해 유통 중인 계란 80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4개 농가 계란에서 피프로닐 설폰이 기준치 초과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 결과는 지난 11월8일 계란 449건 가운데 검사가 끝나지 않은 80건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당시 적발된 8개 농가까지 합치면 피프로닐 설폰이 발견된 농가는 12곳에 이른다.

171114k.jpg
피프로닐 설폰의 잔류 허용 기준은 피프로닐과 마찬가지로 0.02mg/kg다. 4개 농가에서는 0.03~0.26mg/kg가 검출됐다.

회수 대상은 △호성농장(난각표시 11호성) △계룡농장(11계룡) △재정농장(11재정) △사랑농장(12JJE)에서 생산유통된 계란이다.

171114k2.jpg
▲ 왼쪽 위부터 △호성농장(난각표시 11호성) △계룡농장(11계룡) △재정농장(11재정) △사랑농장(12JJE)
또한 산란계 농장에 대한 불시점검 과정에서 경기도 안성시 소재 산란계 농장(승애농장, 사육규모 1만5000수)이 보관 중인 계란에서 피프로닐 설폰이 기준치를 초과(0.03mg/kg)해 해당 계란을 전량 폐기했다.

정부는 산란계가 과거 피프로닐에 노출되면서 피프로닐의 대사산물이 계란에 이행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현재 원인 조사 중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