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LG전자 “미국 세탁기 세이프가드 소비자 선택권 제한할 것”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더보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21일(현지시간) 120만대를 초과하는 한국산 세탁기에 대해 50%의 높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삼성과 LG전자가 유감을 표했다.

삼성전자는 미국 ITC의 가정용 세탁기 세이프가드 권고안이 발표되자 “오늘 ITC가 월풀의 터무니없는 관세 부과 요구를 적절하게도 기각했다”며 “우리는 여전히 어떤 구제조치도 필요하지 않다고 믿는다”는 입장을 미국 법인 뉴스룸을 통해 밝혔다.

삼성전자는 “관세 부과는 소비자와 소매업자, 일자리에 파괴적인 충격을 가져올 것”이라며 “작은 관세라도 가격을 올리고, 제품 선택의 폭을 제약하며 삼성전자의 사우스캐롤라이나 공장에서 생길 일자리를 손상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내년 초부터 사우스캐롤라이나 공장이 세탁기를 생산하기 시작할 예정이기 때문에 우리는 여전히 어떠한 구제조치도 필요하지 않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내년 1월부터 생산에 들어갈 공장에 350명을 채용했으며 올 연말까지 150명의 생산직을 더 충원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우리는 정부가 사우스캐롤라이나 공장의 일꾼들에게 해를 끼치거나 또는 미국인을 위해, 미국인에 의해 만들어진 혁신적인 세탁기 제품을 공급하는 것을 제한할 어떤 구제조치도 부과하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LG전자도 “세이프가드 발효로 인한 최종적인 피해는 미국 유통과 소비자가 입게 될 것이므로 이번 ITC 권고안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최종 결정을 하게 될 미국 정부가 미국 소비자와 유통뿐만 아니라 가전산업 전반을 고려해 현명한 선택을 내리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LG전자는 “LG 세탁기가 지금까지 미국에서 성장해온 것은 미국의 유통과 소비자들이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LG 세탁기를 선택해왔기 때문”이라며 “따라서 이번 권고안은 미국 유통 및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크게 제한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권고안이 한국 기업의 미국 내 기반을 약화시키고 결과적으로 현재 건설 중인 현지 공장의 정상적 가동, 미국 내 일자리 창출 등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LG전자는 권고안대로 세이프가드가 발효될 경우를 대비해 건설 중인 미국 테네시 세탁기 공장의 가동 시점을 앞당기고 세이프가드의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또 LG전자는 한국 정부는 물론 다른 국가 정부, 미국에 세탁기를 수출하는 다른 기업들과도 협력해 공동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과 LG전자는 ITC의 세이프가드 권고안 발표 전 어떤 형태의 수입제한 조치도 미국 소비자에게 피해를 준다는 입장은 변함없지만, 꼭 필요하다면 글로벌 저율관세할당(TRQ)을 145만대로 설정하고 이를 초과하는 물량에만 관세 505를 부과해 달라고 요청했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