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식약처, 배달앱과 협력...주문 전 ‘음식점 위생정보’ 확인 가능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더보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배달통 등 배달앱에서 음식점의 위생 정보를 미리 확인할 수 있도록 식품안전정보를 제공한다고 22일 밝혔다.

배달앱과의 정보 연계는 지난 4월 배달앱 3개 업체와 식품안전정보 공율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후 추진되는 것이다.

식약처는 이번 식품안전정보 제공으로 인해 배달앱과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71122y.jpg
배달앱 업체는 배달음식점의 영업등록 여부, 식품위생법 위반에 따른 처분 이력, 음식점 위생등급제 등을 실시간 확인해 등록 음식점을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소비자는 배달음식 주문 전 해당 음식점의 행정처분 정보, 음식점 위생등급 등 위생정보를 확인해 더욱 안심하고 음식을 주문할 수 있게 된다.

위생정보는 각 앱 내 개별 음식점 정보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영진 식약처장은 “이번 배달앱을 통한 식품안전정보 연계로 식품안전에 대한 소비자 알권리 강화와 배달음식점 위생수준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안심하고 식품을 선택할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