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롯데푸드 라퀴진, “내년 400억 원 브랜드로 키울 것“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더보기
롯데푸드가 육가공 HMR 브랜드 ‘라퀴진’을 내년 매출 400억 원 브랜드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스틱 형태의 냉동 간식 ‘라퀴진 새우통살스틱’을 출시하는 등 브랜드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프랑스어로 훌륭한 요리라는 뜻의‘ 라퀴진’은 전문점에서 인기가 높은 메뉴를 가정에서 간편히 즐길 수 있도록 제품화한 브랜드다. 지난해 말 브랜드 론칭 이후 함박스테이크, 로스트햄, 오븐치킨, 치즈스틱 등 지속적으로 신제품을 출시했다. 10월 말 기준 올해 매출은 200억 원을 넘어섰다.

롯데푸드는 냉동 제품 라인업을 더욱 확대해 연 매출 400억 원 브랜드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사진1.라퀴진 제품.jpg
이번에 출시된 ‘라퀴진 새우통살스틱’은 형태가 살아있는 통새우살을 넣어 탱글탱글하게 씹히는 맛이 특징인 제품이다. 안에는 크림치즈의 풍성한 맛을 더하고 바깥 부분은 고소한 빵가루와 감자플레이크로 감싸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식감을 살렸다.

롯데푸드는 기존 제품의 리뉴얼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 출시된 ‘라퀴진 로스트햄 360g’은 라퀴진의 대표 제품 ‘라퀴진 로스트햄’을 새로운 패키지로 리뉴얼했다.

세 개의 120g 소용량햄으로 별도 포장되어 있어 필요에 따라 나누어 쓰기 편리하도록 구성됐다. 오븐에 구워 식감이 쫄깃하고 양념이 돼있어 따로 조리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식생활이 고급화되면서 레스토랑이나 전문점의 맛을 가정에서도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 수요는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도 레스토랑 품질의 요리를 간편히 즐길 수 있는 경험을 선사하며 라퀴진을 롯데푸드의 주력 브랜드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헤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