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끼워팔기의 끝판왕'...장난감을 랜덤으로 판매해 무한 구매 강요

조지윤 기자 jujunn@csnews.co.kr 2017년 12월 06일 수요일 +더보기
완구업체 영실업이 ‘동심’을 이용해  악덕상술을 펼치고 있다는 소비자들의 민원이 제기됐다. 원하는 모델을 살 수 있는 게 아니라 ‘랜덤’ 방식을 통해 판매되고 있어 아이가 갖고 싶은 것을 얻기 위해서는 나올 때까지 계속해서 구입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부모 입장에서는 원하는 것을 갖고 싶은 간절한 아이의 마음을 외면할 수가 없어 부당한 상황임을 알면서도 끌려갈 수밖에 없다는 하소연이다.

대구광역시 북구에 사는 김 모(남)씨는 영실업에서 나온 ‘맥시멈 가루다’라는 팽이 때문에 골치를 앓고 있다.

팽이 장난감을 가지고 놀기 좋아하는 아이가 맥시멈 가루다를 갖고 싶어서 울 정도로 졸라 수차례 구입했다. 하지만 단독으로 팔지 않고 다른 7개의 팽이를 섞어서 하나의 제품을 만들어 랜덤 방식으로 판매하는 터라 원하는 모델은 나오지 않았다고.

맥시멈 가루다는 ‘랜덤 부스터’라는 제품으로 판매되고 있는데 이 상품 자체가 복불복 시스템이다. 상품 겉면에 8개의 팽이 사진을 연출해놓고 이 가운데 하나의 제품이 들어있는 식으로 매장에서 1만1천 원에 판매되고 있다. 한 마디로 맥시멈 가루다 사진이 겉면에 가장 크게 있다고 해도 실제로는 다른 팽이가 들어있을 확률이 높다는 것.

맥시멈가루다.png
▲ 맥시멈 가루다 랜덤 부스터 홍보 이미지.

하지만 워낙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아 부모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뽑기’에 성공할 때까지 구입을 반복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김 씨 역시 랜덤 부스터를 10개나 구입했지만 맥시멈 가루다를 얻지 못했다. ‘발키리’라는 팽이는 벌써 4개나 된다. 주변 다른 아이들 중에도 맥시멈 가루다를 손에 넣은 아이는 극소수라는 주장이다.

김 씨는 “원하는 팽이를 뽑지 못해 아이가 우는데 차라리 이 제품을 팔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업체가 얄팍한 상술로 반복적인 구매를 강요하고 있다”고 원성을 냈다.

3667785437_QVe4WL0u_KakaoTalk_20171023_102226058.jpg
▲ 소비자가 구입한 랜덤 부스터 8개 가운데 맥시멈 가루다는 단 한 개도 나오지 않았다
경상남도 포항시에 사는 김 모(남) 씨 역시 이 랜덤 부스터를 한 번에 8개나 구입했다. 하나만 구입하면 맥시멈 가루다가 들어있을 확률이 낮을 거라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8개 상자 중 단 한 개도 맥시멈 가루다가 들어있지 않았다.

김 씨는 “아이들을 이용해 어른들이 장난을 쳐도 너무 심한 것 같다”며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복권 구매하듯 해야 하는게 너무 화가 난다. 어린 아이들에게 벌써부터 복불복의 개념을 배우게 해야 하는 건지....이런 몹쓸 상술을 부리는 업체가 원망스럽다”고 한탄했다.

이와 관련 업체 입장을 듣고자 수차례 문의를 남겼지만 공식적인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지윤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장난감24 2017-12-10 16:15:02    
랜덤부스터 발매로 우리나라의 국민 의식을 알게 되었습니다. 사지도 않은 제품 박스를 구껴서 레에 베이를 확인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꽝인 베이는 사지 않고 레어만 사는 얌체 짓으로 박스 손상으로 제품을 팔지고 못하는 경우가 많아 케이스의 담아 파는 데도 있습니다. 아이들은 개념이 없어서 이해 하겠는데 어른들 까지 레어 베이를 뽑기 위해서 박스 손상하고 있습니다. 제발 그러지 마십다. 그리고 업체는 그저 수입만 하는 것라서 랜덤으로 파는 거는 일본도 똑같습니다. 수입 안하면 오히려 부모들 손해입니다. 일본 직구하는 것보다 정발해 주는 걸 고맙게 생각해야합니다. 랜덤부스터는 원래는 정발 안해지만 베이블레이드 인기가 좋아 수입되기 시작 했습니다. 그전의 베이를 구하고 싶은면 일본 직구 밖에 없습니다. 레어
1.***.***.20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