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늬만 우유 ②] 원유 함량 가장 낮은 가공유는 ‘초코우유’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7년 12월 06일 수요일 +더보기
시중에서 판매되는 바나나우유 초코우유 딸기우유 등 가공우유 10개 중 8개는 원유(흰우유)가 전혀 들어가지 않았거나 원유함량이 절반도 안 되는 ‘무늬만’ 우유여서 충격을 주고 있다. 탈지분유를 물에 희석한 ‘환원유’로 제조된다는 사실이 소비자문제연구소 컨슈머리서치 조사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소비자의 보다 깊은 이해를 위해 실태를 집중 분석한다. [편집자주] 

딸기맛, 초코맛 바나나맛 커피맛 등 다양한 가공유 가운데 원유 함량이 가장 낮은 제품은 초코우유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체에서는 제품의 맛을 극대화할 수 있는 레시피를 찾아 원재료 및 함량을 조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가공유 60종을 첨가향별 원유 함량을 살펴본 결과 초코우유의 평균 함량은 16.6%로, 원유가 가장 적게 들어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초코우유(14종)는 다른 맛 우유와 달리 원유 함량이 50%를 넘는 제품이 하나도 없었다. 14종 가운데 6개(42.9%)는 원유가 전혀 들어가지 않았다. 초코우유 중에 원유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미니언즈 초코우유(40%), 무민 초코우유(40%), 초이스엘 초코우유(40%) 등 편의점과 대형마트 PB제품이었다.

푸르밀의 가나 쵸코우유는 원유 수급이 부족할 경우 환원유를 사용하기 때문에 ‘0’으로 집계했다.
반면 원유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커피맛이었다. 커피우유(12종)의 원유 함량은 평균 42.2%로 초코우유의 2.5배 수준이었다. 커피우유 중 원유가 전혀 들어가지 않은 제품은 하나도 없었다.

바나나맛은 커피맛에 이어 원유 함량 순위 2위에 랭크됐다.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서울우유 맛단지 바나나우유 등 원유 함량 1~2위 제품이 바나나맛에 포함돼 있어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바나나우유 11종의 평균 원유 함량은 40.3%이었으며, 원유가 들어있지 않은 제품은 3개(27.3%)였다.

딸기맛 제품 13종의 평균 함량은 31.8%였다. 딸기우유의 경우 원유 함량이 0인 제품부터 20~70%까지 다양하게 분포돼 있었다.

그 외 검은콩 우유, 자두우유, 메론우유 등 다양한 맛이 가미된 가공유도 평균 원유 함량 25%로 낮았다.
제조업체에서는 초코우유 등 맛에 따라 원유 함량이 낮은 이유에 대해 ‘최상의 맛’을 내는 레시피를 연구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업체 관계자는 “원유 함량을 무조건 줄이는 게 아니라 딸기맛, 초코맛 등 제품에 따라 가장 어울리는 맛을 연구한 것”이라며 “제품명 중 우유라는 명칭 때문에 소비자들의 오인을 산다는 이야기는 안타깝지만 무조건 가격을 낮추기 위해 원유 함량을 줄이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