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패션팔찌에서 납·카드뮴 다량 검출...20개 중 9개 기준치 초과

조지윤 기자 jujunn@csnews.co.kr 2017년 12월 14일 목요일 +더보기
패션 팔찌(금·은 등 귀금속이 아닌 일반금속·가죽·합성수지 등의 소재를 활용해 만든 팔목 장신구) 일부 제품에서 납과 카드뮴이 다량 검출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이는 한국소비자원(이하 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판매중인 패션팔찌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유해물질 안전성 및 표시실태 조사결과 밝혀졌다.

중금속 등 유해물질 함유 시험검사 결과, 조사대상 20개 중 9개(45.0%) 제품에서 ‘유독물질 및 제한물질·금지물질의 지정(환경부 고시 제2017-163호)’ 고시의 금속장신구 제한기준을 초과하는 납과 카드뮴이 검출됐다.

vvvvvv.jpg
▲ 출처: 한국소비자원
7개 제품은 제한기준(0.06% 미만)을 최대 720배(최소 0.34%~최대 43.22%) 초과하는 납이 검출됐고, 6개 제품에서는 제한기준(0.10% 미만)을 최대 703배(최소 0.23%~ 최대 70.35%) 초과하는 카드뮴이 검출됐다.

납과 카드뮴은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른 ‘유독물질 및 제한물질·금지물질의 지정’ 고시에 의거 특정용도로 사용될 경우 위해성이 높은 물질로 분류돼 금속장신구에는 납 0.06% 이상, 카드뮴 0.10% 이상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유럽연합은 금속장신구에 납 0.05% 이하, 카드뮴 0.01% 이하로,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납 0.02% 이하, 카드뮴 0.03% 이하로 사용을 제한하고 있어 국제 기준과의 조화를 위해서는 우리나라도 납·카드뮴 함량 제한기준을 강화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팔찌 등 금속장신구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안전관리법’에 따라 ‘공급자적합성 확인대상 공산품’으로 분류돼 최소단위 포장이나 꼬리표 등에 사용연령, 제조 년월, 제조자명, 제조국명 등을 표시해야 하나 이를 준수한 제품은 20개 중 5개 (25.0%)에 불과해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했다.

소비자원은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제한기준을 초과해 납과 카드뮴이 검출된 제품에 대해 회수 및 시정을 권고했고, 각 업체는 이를 수용해 즉시 회수 조치하고 부적합 표시사항은 개선하기로 했다.

환경부에는 ▲ ‘금속장신구’에 대한 납·카드뮴 기준 및 관리 강화를, 국가기술표준원에는 ▲ ‘금속장신구’(패션팔찌)에 대한 표시사항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지윤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