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이섀도·립스틱 등 ‘테스터 화장품’서 미생물 오염 주의...위생 관리 필요

조지윤 기자 jujunn@csnews.co.kr 2018년 01월 09일 화요일 +더보기
다양한 색조화장품 중 자신에게 적합한 제품을 미리 사용해보고 구입할 수 있도록 대부분의 화장품 매장에서 ‘테스터 화장품’을 제공하고 있으나, 일부 테스터 화장품은 위해미생물에 오염된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하 소비자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와 공동으로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 위치한 16개 매장의 42개 테스터 화장품을 대상으로 한 비치·표시실태 및 미생물(총 호기성 생균수, 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녹농균) 위생도를 조사한 결과를 9일 밝혔다.

총 호기성 생균수는 살아있는 세균과 진균 수를 측정한 것으로 세균 및 진균에 오염된 화장품을 사용할 경우 피부질환이 발생할 수 있으며 특히 상처가 있거나 면역력이 떨어진 경우 염증까지 발생할 수 있다.

황색포도상구균은 호기성 혹은 통성혐기성 그람양성세균으로 사람의 피부나 점막에 집락을 형성하고 높은 보균율로 인해 인체에 매우 흔한 감염증(피부질환, 구토, 설사, 복통 및 오심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대장균은 사람을 포함해서 포유류의 장관을 기생장소로 하고 있는 장내 세균으로 설사, 발열, 구토 및 복통 등을 유발 할 수 있다.

녹농균은 패혈증, 전신감염, 췌낭포성 섬유증 환자에게 난치성 감염 등을 일으키는 병원성 세균이다.

테스터.png
▲ 출처: 한국소비자원
테스터 화장품은 뚜껑 없이 개봉된 상태로 장시간 노출될 경우 공기 중의 먼지·습기, 사용자간의 교차오염 등으로 위해미생물이 쉽게 오염·증식될 수 있으나 매장 내 다수 테스터 화장품이 개봉된 상태로 비치돼있었고, 개봉일자도 기재돼있지 않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16개 중 13개 매장(81.3%)에서는 아이섀도 제품을, 9개 매장(56.3%)에서는 고체형 제품(립스틱)을 뚜껑이나 덮개 없이 개봉된 상태로 비치하고 있었고, 제품을 위생적으로 테스트해볼 수 있도록 일회용 도구(브러시 등)를 제공하는 곳은 1개(6.3%) 매장에 불과했다.

또한, 조사대상 테스터 화장품 42개 중 6개(14.3%, 마스카라 3개, 립제품 3개)만 개봉일자가 기재돼있었고, 13개(31.0%, 아이섀도 12개, 마스카라 1개)제품은 유통기한·제조일자도 확인할 수 없었다.

조사대상 테스터 화장품 42개 중 14개 제품(33.3%)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미생물이 검출돼 위생상태가 불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섀도 16개 중 2개 제품(12.5%)에서 ‘총 호기성 생균’이 최소 510~최대 2,300 cfu/g 수준으로 기준(500 이하) 초과 검출됐고, 1개 제품(6.3%)에서는 병원성 세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

마스카라 10개 중 5개 제품(50.0%)에서 ‘총 호기성 생균’이 최소 550~최대 2,200 cfu/g 수준으로 기준(500 이하) 초과 검출됐다.

립제품 16개 중 4개 제품(25.0%)에서는 ‘총 호기성 생균’이 최소 1,530~최대 2,140,000cfu/g 수준으로 기준(1,000 이하) 초과 검출됐고, 3개 제품(18.8%)에서는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 1개 제품은 총 호기성 생균·황색포도상구균 중복 검출됐다.

아이섀도·마스카라·립제품 등의 용기는 대부분 뚜껑을 열어 사용하는 단지 형태(Open jar)로 튜브(Tube) 또는 펌프(Pump)식 제품보다 사용자들로 인한 교차오염 위험이 높다. 오염된 제품을 눈·입술 등과 같이 민감한 부위에 사용할 경우 피부질환·염증 등 위해 발생 가능성이 높아 위생관리 강화가 필요하다.

소비자원 및 식약처는 테스터 화장품 안전성 확보와 소비자피해 사전예방을 위해 ▲ 화장품협회에는 가이드라인 마련을, 관련 업체에는 매장 내 테스터 화장품 위생관리 강화를 권고했다.

관련 업체는 이를 수용해 위생관리(테스터 화장품 비치관리 및 소비자 사용법 안내·홍보 등)를 철저히 하기로 했다.

식약처는 블로그·SNS 등을 통해 ▲ 소비자의 테스터 화장품 안전한 사용법을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테스터 화장품을 사용하는 소비자에게는 ▲ 사용자들 간의 교차오염 방지를 위해 일회용 도구(브러시 등)를 이용할 것 ▲ 눈·입술 부위에 직접적인 사용은 자제하고 손목·손등 부위에 테스트할 것 ▲ 제품에 기재된 개봉일자나 유통기한을 확인할 것 ▲ 테스트 후 최대한 빨리 제거할 것 등을 당부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지윤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