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나금융지주 김정태 회장 3연임 가능성은?...실적은 OK, 금감원 점검이 복병

김국헌 기자 khk@csnews.co.kr 2018년 01월 12일 금요일 +더보기

하나금융지주 김정태.jpg
▲ 하나금융지주 김정태 회장
하나금융지주의 회장 선임절차가 착착 진행 중인 가운데 김정태 현 회장의 3연임 가능성에 세간의 눈이 쏠리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내부 인사중에서는 김정태 회장을 비롯해 함영주 KEB하나은행장과 김병호 하나금융 부회장, 외부인사 중에서는 윤용로 전 외환은행장과 김한조 전 외환은행장 겸 하나금융 부회장, 김종준 전 하나은행장 등이 유력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 중 김정태 회장의 3연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김 회장은 지난 2012년부터 하나금융지주 회장을 맡고 있으며, 2015년 3월 연임에 성공했다. 오는 3월 임기가 만료되는데 3연임에 도전하고 있다.

김정태 회장의 연임 가능성을 높이는 가장 큰 배경은 실적이다. 증권가 컨센서스에 따르면 하나금융지주는 지난해 순이익이 사상최초로 2조 원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전년 대비 43%나 급증한 금액이다.

대출성장은 크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되나 순이자마진(NIM)이 상대적으로 양호해 순이자이익이 늘었고, 대규모 유가증권 매각 및 비화폐성 외화환산익 발생으로 비이자이익이 양호했다. 포트폴리오 개선(SOHO 등 고수익 자산 증대)과 프라이싱 관리(운용수익률 제고)에 의한 순이자마진 개선, 전반적 자산건전성 개선에 의한 경상적 대손비용 감소 등으로 올해 실적 역시 양호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하나금융지주 순이익 전망.GIF
▲ 2017년은 최근 3개월간 증권사에서 발표한 전망치의 평균값.


이러한 실적 개선을 진두지휘한 것이 김정태 회장이다.

또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조기통합을 이뤄내 자산기준 국내 1위인 KEB하나은행을 성공적으로 출범시킨 성과가 있다. 하나은행과 외환은행 간 인수합병 협상을 총괄 지휘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5 대한민국 협상대상'을 받기도 했다. 

최근 은행들의 화두인 글로벌부문과 핀테크 등 기술금융에서도 두각을 보이고 있으며, 영업이 갈수록 중요해지는 상황에서 영업의 달인으로 불릴 정도로 영업통인 점도 3연임 가능성을 높여준다는 분석이다.

실제 하나금융지주 내부에서는 김정태 회장의 연임가능성을 높게 보는 분위기가 팽배한 것으로 전해졌다.

◆ 금감원 지배구조 점검과 노조와의 갈등 걸림돌

다만 금감원의 지배구조 점검이 변수가 될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은 이달 주요 금융지주들의 경영권 승계 절차, 회추위 구성·운영 등에 대한 검사에 착수한다. 검사결과를 보고 금융위원회는 이를 바탕으로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 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지난달 13일 기자간담회에서 "지주 CEO 선임에 대한 여러 잡음이 있어 몇개 지주사들의 경영승계프로그램 점검을 했더니 회장후보 추천에서 회장이 비합리적이고, 불공정하게 추천에 개입하고 있었다"며 "후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도 과도하게 영향을 끼치고 있었고, CEO승계프로그램도 제대로 작동되고 있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지난해 말부터 후계자를 키우지 않고 자체적으로 '셀프연임'하는 금융회사에 대해 강도높은 비판을 하기도 했다.

특정인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금융당국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김정태 회장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증폭됐고, 결국 하나금융지주 이사회는 김 회장을 회장후보추천위원회에서 제외했다. 

노조와의 갈등도 걸림돌이다. 노조는 회장후보추천위 구성 3주도 안 돼 회장 선출을 마무리 지으려 하고 있다며 외부 반발이 거세지기 전에 김정태 현 회장 3연임을 밀어붙이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한 상태다. 노조는 공정하지 못한 절차에 의해 선출되면 차기 하나금융지주 회장으로 인정하지 않고 저지투쟁에 임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편, 최근 27명의 후보군을 16명으로 압축시킨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오는 15~16일께 16명을 대상으로 인터뷰와 프레젠테이션을 한 뒤 최종 후보군을 서너 명으로 추린다. 22일 심층인터뷰를 거쳐 차기 회장 후보를 결정할 방침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국헌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6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하나금융주주 2018-01-13 14:39:22    
하나금융김정태회장은말단행원에서시작하여오로지자신의실력으로하나금융회장에오른입지전적인인물로하나금융신화의장본인입니다
실제로몇년전만하여도하나금융의주가는신한금융주가의절반에도미치지못하였으나작년말신한금융의주가를추월하였으며금융회사중최고의주가상승률을기록하고있습니다
이는전적으로하나금융김정태회장의천부적인리더쉽과탁월한경영능력에기인한다고평가할수있을것입니다
현실적으로한국금융계를망라하여하나금융김정태회장의리더쉽과경영능력을능가하는사람이없으며하나금융기업가치의지속적상승을위해서도김정태회장은연임되어야할것입니다
금융감독기관을포함하여김정태회장의연임을반대하는어떤세력도하나금융주주들로부터거센비난을받게될것입니다
211.***.***.101
profile photo
하나사랑 2018-01-13 14:10:13    
하나금융김정태회장은연임되어야합니다
211.***.***.101
profile photo
꼼지리 2018-01-12 12:04:03    
도둑놈 소굴 하나금융지주, 외환은행 거져 먹으러고 쥐명박, 박근혜, 최순실 빅딜로 공권력, 관권동원해서 목적 사업 쉽게 획득 부작용 일어나자 김앤장 각종 헙박 해 무마시킴 언론에 나면 돈으로 길들이기. 공모자들 하나금융지주 임원들 지금은 금융당국 수장 금감원 원장 최흥식, 국민의 노후자금 강탈한 국민연금 기금본부장 홍완선 대한민국 부패공화국
223.***.***.117
profile photo
proudmom 2018-01-12 09:15:38    
조폭집단과 무엇이 다른지 모르겠군요
자신의 이익을 위해 무슨 짓이라도 하는 이런 경영진이 연임을 하겠다는 발상이 놀라울 따름입니다

원문보기: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40753#csidx9eddf0d1a8639f9a80b01379428572a
211.***.***.50
profile photo
proudmom 2018-01-12 09:09:31    
하나은행의 ‘특별한’ 제안 “2억 줄게, 기사 쓰지마” 원문보기: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40753#csidx9167f924f668e3dbd79c603b56bb513
이런 특급뉴스가 언론사 메인뉴스로 왜안뜨고 있는거지? 20억을 2억으로 잘못 말했다고 기자들을 다시 회유했나? 회장이 본인 3연임을 위해서 어마어마한 돈을 언론단속에 쓰고 기자를 돈과 하나금융그룹에 채용하겠다는 내용이 녹취록 기록으로 기사화 되서 일반인인 내가 봐도 하나금융지주가 김영란법 위반, 채용비리 뿐만 아니라 김정태회장의 배임행위가 너무나 명백한 범죄사실로 드러나는데 이거 다른 언론들은 꿀먹은 벙어리들인가 왜 가만히 있지? 이게 더 이상하다.
211.***.***.50
profile photo
proudmom 2018-01-12 09:03:37    
단독] 하나은행의 ‘특별한’ 제안 “2억 줄게, 기사 쓰지마”
하나금융지주 비판 기사 쓴 기자에게 억대 광고협찬비 제안, 기사 삭제 등 회유… 삭제 거부하자 수억 손배소송 제기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2018년 01월 11일 목요일





원문보기: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40753#csidx9167f924f668e3dbd79c603b56bb513
211.***.***.50
삭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