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외직구로 구매한 생활가전, 국내서 AS 불가능한 경우 많아

조지윤 기자 jujunn@csnews.co.kr 2018년 01월 17일 수요일 +더보기
진공청소기 등 가정에서 많이 쓰는 생활가전에 대한 해외직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국내에서 AS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가격의 경우도 무조건 해외구매가 저렴한 것이 아니라 해외직구를 고려할 때 국내 판매가격을 같이 알아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소비자원(이하 소비자원)이 주요 해외직구 생활가전 5개 품목(전기레인지, 커피머신, 블렌더(스탠드믹서), 진공청소기, 공기청정기) 11개 제품의 국내·외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7개 제품은 국내구매가, 4개 제품은 해외직구가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전.png
▲ 출처: 한국소비자원
조사방법은 국내 오픈마켓 3사(11번가, 옥션, G마켓), 미국·유럽(독일, 프랑스, 영국 등) 아마존 및 중국 타오바오 최저가(현지 세금 및 배송료 포함)를 기준으로 했다. 오픈마켓에서 판매하지 않는 제품(1개)은 네이버 지식쇼핑 최저가를 기준으로 했다.

해외구매 가격에는 주요 배송대행업체 배송대행요금 평균값과 관·부가세를 포함(관세청 고시 환율 적용)한다.

해외브랜드 생활가전의 국내·외 가격을 비교한 결과, 조사시점(2017년 10월30일~11월3일)을 기준으로 총 11개 중 7개 제품은 국내구매가, 나머지 4개 제품은 해외직구가 저렴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외직구 시 더 저렴한 제품은 국내판매가와 최고 68.8%(지멘스 전기레인지, 모델명 ET675FN17E)에서 최저 10.3%(다이슨 진공청소기, 모델명 V6 앱솔루트 헤파)의 차이를 보였고, 국내구매가 더 유리한 제품은 최고 34.2%에서 최저 0.8%의 가격 차이가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진공청소기의 경우 조사대상(2개 제품) 모두 해외직구가 유리한 반면, 커피머신은 조사대상(4개 제품) 모두 국내구매가 유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전기레인지와 블렌더는 모델에 따라 유불리가 달라 구입 전 제품별·모델별 국내·외 가격을 꼼꼼히 비교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레인지, 진공청소기 등 해외브랜드 생활가전은 비교적 고가이고 사용기간이 길기 때문에 사용 중 발생할 수 있는 하자에 대비해 국내 AS 가능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조사대상 6개 브랜드(네스프레소, 다이슨, 샤오미, 일리, 지멘스, 키친에이드) 중 유일하게 네스프레소만 해외직구 상품 가운데 국내에서 판매하는 동일 모델, 국내정격전압인 220V 제품에 한해 AS가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멘스와 다이슨은 각각 FD넘버, 시리얼넘버 관리로 국내 공식 수입업체를 통해 수입된 제품에 대해서만 본사 정식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

소비자원은 해외브랜드 생활가전을 해외직구로 구매할 경우 ▲ 제품별·모델별 국내·외 가격을 꼼꼼히 비교하고 ▲ 배송 중 파손 위험이 크거나 지속적인 사후관리가 필요한 제품은 국내 AS 가능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지윤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