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새로 산 아이폰8에서 2년 전 백업 흔적 발견...애플은 모르쇠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2018년 03월 12일 월요일 +더보기
새로 산 아이폰에서 2년 전 백업 흔적이 발견되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애플코리아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수원시에 거주하는 최 모(남)씨는 지난 1월 25일 업무용으로 아이폰8을 SK텔레콤 대리점에서 구매하고 개통했다.

최 씨가 구입한 단말기는 2018년 1월 12일 입고된 새 폰. 하지만 최근 벨소리 변경을 위해 아이폰8을 PC에 연동시키는 과정에서 ‘다히’라는 이름으로 2016년 12월 17일 백업 됐다는 흔적을 보게 됐다.
0009.jpg
▲ 2018년 1월 25일에 구입한 새 단말기에서 2016년 말 백업 흔적이 발견됐다


최 씨는 즉시 통신사 측과 애플 측에 문의했지만 명확한 해답을 얻지 못했다.

애플 기술지원 파트 담당자가 “이런 경우가 처음이고 오류자체가 설명이 안 된다”며 “다른 사람이 PC에 아이튠즈를 설치하고 백업 후 지웠을 수 있다”는 답변을 했다는 게 최 씨의 설명이다.

어이없는 답변에 혹시 몰라 자신의 PC에 탐색기를 돌려 설치 흔적을 찾아 봤지만 그런 일은 없었다.

최 씨는 “오류가 발생했으면 납득할 만한 답을 제시해 소비자에게 새 제품이란 것을 확인해 줘야 하는데 그러기는 커녕 사과조차도 없는 애플 측의 응대에 불만이 더 커졌다”며 “글로벌 기업인 애플이 국내 소비자를 우롱하는 행태가 심하다는 말을 들어왔는데 이번에 겪고 나니 더욱 실감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최 씨가 겪은 일에 대한 업계의 원인 분석은 크게 3가지로 압축된다.

첫번째, 애플이 새 단말기를 만들면서 메인보드 등 부품을 재활용했을 가능성이다.

업계 관계자는 “흔한 일은 아니지만 리퍼비시 정책을 활용하는 애플 특성상 부품 재활용 여지는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제조사들은 부품 재활용을 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번째, 소프트웨어 버그에 따른 오류 가능성이 제기된다.

마지막으로 대리점 직원이 본사 물건을 빼돌린 뒤 리퍼로 만들어 판매하는 사기에 당했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대해 애플코리아 측은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한편 최 씨가 겪은 것과 유사한 사건은 지난 2015년 말 미국에서도 벌어진 적 있다. 당시 미국 폭스TV 보도에 따르면 월마트에서 아이폰을 구입한 소비자가 단말기를 활성화하자 2013년 촬영된 모르는 사람의 사진과 음성 메일이 들어있었다. 중고폰을 속아 사게 됐다는 이 사례 역시 진상은 수수께끼로 남았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테리 2018-05-27 04:33:43    
정말 고생이 많다. 삼성 직원이나, 기사를 쓰는 자격조차 없는 '인터넷' 기자나...
110.***.***.188
profile photo
뭔소리야... 2018-03-22 18:44:33    
저건 아이폰 (새폰)이 백업된 기록이 아니라 자기 컴퓨터에 2016년에 백업한 내용이 있으니 그 상태로 시작을 하겠냐고 묻는거잖아....
예전에 쓰던 데이터 그대로 쓰는게 아니면 그냥 새로운 아이폰으로 설정해서 진행하는거고.
예전에 백업해둔 데이터가 필요하면 예전꺼 (2016년 다히)껄로 복원해서 쓰는거고...
125.***.***.231
profile photo
Ppaekkom 2018-03-14 18:49:33    
저는 아이폰6 새로 사고 켜자마자 날씨위젯을 보니 어느 지역이 저장되어 있더라고요 이거 새폰 맞나요..?
58.***.***.194
profile photo
Jjjj 2018-03-13 13:55:19    
저도 아이폰8 백업 전사용흔적을 확인하였고 있는 아이폰을 구매하여 통신사에 항의하여 교품신청하였고, 본인이 애플에 가서 확인서 떼오라고 하더군요. 애플도 통신사도 어이없음요. 그리고 사유는 설명하지않고 교품해주겠다고했음. 애플
14.***.***.5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