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식카페] 해외 구매대행으로 산 신발 칫수 안맞는데, 환불 거부하면?

정우진 기자 chkit@csnews.co.kr 2018년 03월 12일 월요일 +더보기

경기도 성남시에 사는 최 모(남)씨는 얼마 전 구매대행 사이트를 통해 해외 온라인몰에서 신발을 구입했다.

구매 시 대행 사이트에서 올려놓은 사이즈 참고표를 기준으로 ‘US7’ 사이즈가 적절하다고 판단, 주문했다. 그러나 배송 후 확인해보니 원래 신발보다 사이즈가 커 착화가 어려웠다.

이 씨는 구매대행 업체에게 정보를 잘못 제공한 책임을 물어 환불을 요청했다.

그러나 업체는 요청한 사이즈를 구매 대행했을 뿐이며, 사이즈 참고표는 통상적인 기준표를 소비자 편의를 위해 제공한 것일 뿐 개별 업자가 판매하는 신발 사이즈와 무조건 매칭되는 것은 아니라며 환불을 거부해 분쟁이 발생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 경우 피해구제가 어려울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해외 직구의 경우 사업자 등록이 해외로 되어 있는 경우가 많은데, 국내 소비자기본법 등의 적용 대상이 아니다.

또한 해외 구매 대행업체가 올린 사이즈 참고표는 참고사항일 뿐 사이즈 선택은 소비자가 판단해야 하는 것이므로 구매대행 사업자에게 책임을 묻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만약 한국소비자원이 심의를 진행해 판매 시 사이즈를 잘못 기재한 등의 문제가 있다면 구매대행 업체가 아닌 해외 판매업자에게 직접 처리를 요청해야 한다. 또한 해외 신발 사이즈의 경우 각종 기준 문제로 소비자원에서도 정확한 심의가 어렵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러한 이유들로 해외직구 및 구매대행의 경우 구입가격은 저렴하나 피해발생 시 구제가 어려운 경우가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정우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