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자동차

[현장스케치] 기아차 플래그십 '더 K9' 출시..."연간 2만대 판대 목표"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2018년 04월 03일 화요일 +더보기
기아자동차가 플래그십 세단 ‘더 K9’을 출시하고 연간 판매 목표를 2만대로 제시했다. 기아차는 3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더 K9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기아차 박한우 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오늘 출시한 더 K9을 통해 기아차를 지켜봐 주시는 고객분들께서는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차원의 기아를 발견하실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자신했다.

이어 “더 K9은 K시리즈의 2세대 라인업을 완성하고 기아차 브랜드의 혁신을 주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크기변환_(사진4) 180403 기아차, THE K9 출시(完).JPG
▲ (왼쪽부터) 권혁호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 황수미 소프라노, 박한우 사장,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담당 사장, 이종욱 총괄PM담당 부사장, 유현준 교수.
기아차 최고급 대형세단인 ‘더 K9’은 2012년 첫 선을 보인 이후 6년 만에 풀 체인지 모델이다. 국산 고급차 최고수준의 첨단 주행신기술과 지능형 감성 편의사양을 갖췄다.

더 K9은 ▲3.8 가솔린 ▲3.3 터보 가솔린 ▲5.0 가솔린 등 세 가지 모델로 운영된다. 판매가격은 3.8 가솔린 모델이 5490~7750만 원, 3.3 터보 가솔린 모델은 6650~8230만 원, 5.0 가솔린 모델은 9330만 원이다.

기아차는 올해 더 K9의 판매 목표량을 1만5000대로 잡았다. 4월부터 남은 9개월간 매달 1667대 이상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연간 2만대 판매를 목표로 한다.

더 K9은 최고급 대형 세단에 걸맞은 파워트레인 라인업을 구축했다. 가솔린 람다 3.8 V6 GDI ▲가솔린 터보 람다 3.3 V6 T-GDI ▲가솔린 타우 5.0 V8 GDI 등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3.8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315 PS, 최대토크 40.5kgf·m, 복합연비 9.0km/ℓ의 엔진성능을 갖췄다. 5.0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425 PS와 최대토크 53.0kgf·m, 복합연비7.5km/ℓ의 파워풀한 성능을 구현했다.

또한 트윈 터보차저 시스템을 적용해 최고 출력 및 실용 성능을 향상시킨 3.3 가솔린 터보 모델은 최고출력 370 PS, 최대토크 52.0kgf·m, 복합연비 8.7km/ℓ를 구현했다.

더 K9에는 ▲차로유지보조 (LFA) ▲내비게이션기반스마트크루즈컨트롤(NSCC)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안전하차보조(SEA) 등이 전 트림 기본 장착됐다. 이 밖에도 ▲후측방모니터(BVM) ▲터널연동 자동제어 ▲하이빔 보조(HBA) ▲운전자주의 경고(DAW) 등 안전편의사양을 적용했다.

특히 3.8 플래티넘II 트림의 경우 전 트림 기본 적용된 ADAS 사양을 포함해 후측방 모니터 와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이 추가 됐다.

크기변환_THE K9 내장.jpg
3.3 터보 가솔린 모델은 ▲전자제어 서스펜션 ▲19인치 스퍼터링 휠 ▲12.3인치 풀 TFT LCD 클러스터를 기본화해 차별화된 드라이빙 감성을 제공한다. 마스터즈 II 트림의 경우 6650만 원으로 책정돼 동급 최고수준의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는 게 기아차의 설명이다.

아울러 5.0 가솔린 모델은 1열 뿐만 아니라 2열의 ▲뒷좌석 듀얼 모니터 ▲뒷좌석 센터 암레스트 휴대폰 무선 충전 시스템 ▲뒷좌석 냉방 통풍시트 등이 기본 적용돼 후석 탑승자에게도 최상의 편의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더 K9은 고급 대형세단에 기대하는 고객들의 모든 요구사항을 반영할 수 있도록 기아차 전사의 역량을 투입하여 개발한 역작”이라며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완전히 새로운 고급차로 대형차 시장의 판도를 뒤흔들 것”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