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TV 사자마자 액정 파손되도 소비자 책임 "억울해"

[포토뉴스] 검은 줄 생기거나 시커멓게 먹통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2018년 05월 15일 화요일 +더보기
수십에서 수백만 원을 들여 구입한 새 TV의 액정 패널 파손을 두고 소비자와 제조사가 책임공방으로 갈등을 빚는 일이 잦다.

제조사가 액정 파손 과실을 사용자 탓으로 돌릴 경우 소비자는 TV 구입가의 4분의 1에서 많게는 3분의 1이나 되는 수리비를 물어야 한다.

패널 파손 및 결함 과실로 소비자가 보상을 받기 위해선 설치 당시부터 제품에 문제가 있었음을 직접 입증해야 하는데 이는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다.

특히 설치기사가 떠난 후 단 1분이라도 지난 뒤 이상이 발견되면 소비자 과실로 인해 유상수리를 안내 받을 가능성이 크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TV 패널 손상으로 제조사 측에 문의하면 설치 당시 이상이 없었기 때문에 소비자 과실로 이야기 하는 경우가 태반”이라며 “이럴 경우 교환 환불, 무상 AS 등 보상받기가 사실상 어렵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소비자들은 소비자고발센터(www.goso.co.kr)에 새 TV 액정 파손 사진을 올리며 억울함을 토로하고 있다. 액정 파손 책임 공방은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김현석·고동진)와 LG전자(부회장 조성진) 등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가리지 않는다.
용인시 삼성.jpg

▲ 부산시에 거주하는 이 모(남)씨가 구입한 지 1달된 삼성전자 UHD TV. 충격을 가한 적도 없는 TV 화면 한쪽에 갑자기 금이 가고 깨지는 고장이 발생했다. 이 씨는 무상수리가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억울해 했다.
LG TV.jpg

▲ 소비자 최 모(남)씨는 LG전자 OLED TV 설치 하루 만에 액정 불량이 발생했다고 알려왔다. 액정 가운데 부분에는 세로줄로 검은색 줄이 선명하게 보인다. 최 씨는 “액정 패널을 한 번 교체했음에도 동일 증상이 발생했는데 불량이 아니라며 환불을 거부하는 업체 측의 설명을 납득할 수 없다”며 제보해 왔다.
서울 음식점.jpg

▲ 서울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장 모(남)씨가 구입한 스마트홈일렉트로닉스 스마트라TV. 설치 50일도 안 돼 액정에 가로줄이 생기는 고장이 났다.
충북 제노스.jpg

▲ 충주에 거주하는 이 모(남)씨가 설치 후 전원을 켰다가 액정 고장을 발견한 제노스 65인치 TV. 액정 가운데 부분에는 결점이 생긴듯한 실선이 세로로 여러 가닥 나 있다.
의정부 넥스전자.jpg

▲ 의정부시에 사는 안 모(씨)가 구입한 넥스전자의 UHT TV. 설치 후 화면을 켜자마자 액정이 파손됐으나 안 씨는 제조사로부터 설치과정에서의 소비자과실이라며 보상거부 안내를 받았다.

배송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사고에도 소비자는 책임전가를 당하기 일쑤다.
와이드뷰TV.jpg

▲ 용인시의 권 모(여)씨는 최근 티몬에서 중소기업이 만든 와이드뷰 TV를 구입했는데 배송된 제품은 액정이 깨져 있었다. 즉시 판매자 측에 파손 사실을 알렸으나 택배 박스가 멀쩡하다는 이유로 소비자 과실이라는 안내를 받았다.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르면 TV는 구입 후 10일 이내에 정상적인 사용 상태에서 발생한 성능‧기능상의 하자로 중요한 수리를 요할 때 교환‧환불을 권고하고 있다. 중요한 수리를 요구하는 하자에 대해서도 정상적인 상태를 가정하고 구입 1개월 이내라고 명시하고 있다. 즉 구입 후 한 달이 지났거나, 소비자의 과실이 인정될 경우 교환‧환불 및 무상 수리를 받기 힘들다는 소리다.

구입 즉시 액정이 파손됐더라도 소비자 과실이 있다고 판단되면 교환은 힘들다. 이 때문에 소비자와 제조사 간 의견차가 발생하는 것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헬지병신 2018-07-16 02:57:32    
헬지 사지마세요. 100만원 수리비나왔습니다. 저잘로 액정선가고 깨지는데도 이런식입니다. ㅉㅉ
180.***.***.216
profile photo
하고곡 2018-07-14 23:41:10    
첫사진이랑 마직막사진은 확실히 부딛혀서 깨진거맞구만 액정이 저절로깨지는경우가 아주 간혹 있긴하지만 저건 분명히 타점이 보이는데 무슨 충격을안줬다그러나 저건 수리비내기싫어 억지부리는거구만
39.***.***.64
profile photo
꾀꼬리 2018-07-10 18:46:14    
43인치 LGTV 구입후몇개월만에 액정이상으로 무상교체받고 또2년도안되서 티비보다 갑자기 화면하얗게변하고 소리만나서 as접수하니 보증기간1년지났나고 액정값60만원이나 일부지원해준다며 생색내고 258000원본인부담하랍니다 티비구입후3년만에 액정두번을 갈아야한다면 티비제품문제아닌가요 수명짧게만들고 소비자부담만주는거로 생각들어요 고객센타는 보증기간1년지났다는말만 되풀이하고 소보원도 보증기간말만하니 소비자는 어디다얘기를 해야되나요 고가상품 보증기간1년을 회사가정해놓고 소비자는무조건따르라하니 강도같습니다.속상하네요ㅠㅠ
175.***.***.194
profile photo
만삼이 2018-07-10 14:00:48    
맨밑 사진은 누가 보더라도 소비자 과실로 보이네요,
충격이 가해져서 거미줄 문양이 나오는걸 봐서은 소비자가 억지 부리는것 같아요
14.***.***.87
profile photo
김미화 2018-07-10 01:29:53    
국민신문고의 접수 하세요. 헬지 티비 절대 사지 마세요. 서비스 횡포 때문에 암걸립니다.
220.***.***.16
profile photo
ldc 2018-06-11 09:34:49    
위 제품들중 파손부분은 모두 소비자 과실로 보입니다..사실 액정자체가 너무 얇다보니깐 살짝만 모르게 부딛혀도
파손이 일어납니다..사용하시는 분들이 주의하는수밖에는 없습니다..tv는 손대지 않는한은 파손이 될리는 없습니다..ㅠㅠ..택배 과정중에 파손제품은 다른거 없습니다..제조사에서 직접 설치배송을 맡기거나 택배로 받을시 기사 앞에서 제품 꺼내서 확인하는수 밖에....
14.***.***.103
profile photo
sjk 2018-05-16 14:39:07    
택배과정중 파손은 아닌거같은데..... 택배과정중 파손났다면 아마 농산물에 눌려서 충격이가서 파손이됬거나 택배기사가 던지거나 조심안해서 파손될텐데 사진을 보면 딱 찍은자국이 있는데요..? 소비자입장에서도 억울하겠지만 판매사입장에서 더억울할듯.. 구입 즉시 액정이 파손됐더라도 소비자 과실이 있다고 판단되면 교환은 힘들다. 이 때문에 소비자와 제조사 간 의견차가 발생하는 것이다. ㅇㅇㅇ 조심해야하는 수밖에 없을듯. 요즘tv도 워낙 얇고 가벼우니.
14.***.***.87
profile photo
오피스맨 2018-05-16 07:59:35    
제품을 산 자체가 소비자 과실이지............... 그러니까 제대로 물건을 구입하려면, 구입처에서 전부 확인하고 손수 가져오는 수 밖에 없는것 같음. 3년전 LG TV를 구입했는데 백색 화면이 누래서 기사부르고 확인 시켰더니 기사 하는말이 절대 불량 아니고 원래 이렇게도 저렇게도 출고가 되어서 가져갈수 없다는 대답만 받은적 있었음.
183.***.***.11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