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환경부, 가습기살균제 피해 '천식' 등 54명 추가 인정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8년 05월 13일 일요일 +더보기

환경부는 13일 가습기 살균제로 폐질환이나 천식질환을 얻은 54명을 추가 피해자로 인정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제8차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위원회’에서 폐 질환자 15명과 천식질환자 41명에 대해 피해가 있다고 있정했다.

이번 의결에 따라 폐질환 조사·판정이 완료된 인정신청자는 4748명, 폐질환 피해를 인정받은 피인정인은 431명으로 증가했다. 태아 및 천식질환 피인정인을 포함할 경우 가습기살균제로 건강 피해를 인정받은 사람은 총 522명이다.

이날 위원회는 지난 3월16일 개최된 제7차 회의에서 보류했던 가습기살균제 천식피해 피해등급(안)을 의결했다.

천식피해 피해등급은 천식질환의 특성을 고려해 입원내역, 약물사용내역을 확인하는 등 천식 중증도나 임상경과를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