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기타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경고 그림’ 부착...담배업계 반발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8년 05월 14일 월요일 +더보기
보건복지부가 궐련형 전자담배에 경고 그림을 부착하기로 한 가운데 전자담배 제조업체들이 부정적인 입장을 내보였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서도 아직 성분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고 위해성이 입증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과한 처사라는 입장이다.

보건복지부는 제2기 경고그림위원회를 구성해 담뱃값에 새로 부착할 경고 그림과 문구를 확정하는 등 ‘담뱃갑 포장지 경고 그림 등 표기 내용’ 개정안을 14일 행정 예고했다.

그동안 궐련형 전자담배에는 일반 궐련 담배와 달리 주사기 그림만을 표기하고 ‘전자담배는 니코틴 중독을 일으킵니다’라는 경고 문구만 기재돼 있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담뱃갑 포장지 경고 그림 등 표기 내용’을 개정하면서 오는 12월부터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경고 사진을 넣기로 했다.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궐련보다 ‘덜 해로운 담배’로 오인할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PS18051401307.jpg
이에 대해 궐련형 전자담배 제조업체, 담배협회 등에서는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아직 위해성이 검증되지 않은 상태이며, 업계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은 처사라는 것이다.

먼저 한국담배협회는 성명을 내고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담뱃갑 경고그림 시안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으며 결정을 재고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전했다.

한국담배협회는 과학적 근거와 상관없이 궐련형 전자담배 경고 그림에 암세포 사진이 포함됐으며, 세계적으로 궐련형 전자담배에 경고 그림을 넣은 사례가 없다고 주장했다.

궐련형 전자담배 경고 그림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공식 입장 발표와 한국 식약처 검사결과 발표 후 과학적 근거에 따라 추후 논의돼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궐련형 전자담배를 포함해 담배 성분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 중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필립모리스와 BAT코리아 등 제조업체들도 한국담배협회와 같은 입장이라고 밝혔다. 일반 궐련에 비해 덜 유해한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혐오스러운 경고 그림을 부착함으로써 ‘덜 유해한 제품을 사용할 기회’를 박탈한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국내 최대 흡연자 단체인 ‘아이러브스모킹’도 소비자 입장에서 담뱃갑 경고 그림은 소비자를 외면한 처사라고 입장을 발표했다. 아이러브스모킹 이연익 대표는 “궐련형전자담배를 포함한 담뱃갑 경고그림·문구 전면 교체 확정안 발표는 직접적인 이해당사자인 담배소비자의 의견을 외면한 결정”이라고 항의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