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자동차

[현장스케치] BMW 6세대 뉴 M5 공개...“M 시리즈 최초 사륜구동 탑재”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2018년 05월 15일 화요일 +더보기
BMW코리아가 영종도 드라이빙 센터에서 6세대 뉴 M5를 국내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하는 뉴 M5는 M시리즈 최초의 사륜구동 시스템인 M xDrive를 탑재하고 첨단 주행보조 기술 옵션, 편의사양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이날 로터 슈페 BMW세일즈 마케팅 총괄은 “M시리즈를 구매하는 고객들은 최고의 주행성능을 원한다”며 “뉴M5는 모든 것을 갖춘 차량으로, M 시리즈의 성능을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크기변환_KakaoTalk_20180514_165345948.jpg
M xDrive는 후륜구동(2WD), 사륜구동(4WD), 사륜구동 스포츠(4WD Sport) 모드로 구성됐으며, 도로 상황이나 운전자 취향에 따라 원하는 모드로 선택할 수 있다.

뉴 M5는 M 트윈파워 터보 기술이 접목된 최신 4.4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608마력, 최대토크 76.5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 가속에 걸리는 시간은 단 3.4초에 불과하다.

운전자는 다양한 주행 모드 설정을 취향에 따라 손쉽게 바꿀 수 있다. 간단히 버튼을 누르면 이피션트(Efficient), 스포츠(Sport), 스포츠 플러스(Sports Plus) 등 세 가지 주행모드 중 하나로 변경 가능하며, M 스포츠 스티어링 휠에 장착된 M1, M2 버튼을 통해 미리 저장한 맞춤 주행 모드를 실행할 수 있다.

주행 모드 설정에는 M xDrive, DSC, 엔진, 변속기, 댐퍼 조향 특성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통해 출력되는 M뷰 등이 포함된다.

크기변환_BMW M 익스리언스 2018_발표 현장 (1).jpg
▲ 로터 슈페 BMW세일즈 마케팅 총괄
이전 세대보다 약 70% 가량 사이즈가 커진 풀컬러 M모델 전용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주행상황에 따른 정보를 운전자의 시야에 직접 투영해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보조한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보다 현대적인 디자인과 함께 새로운 내비게이션 안내 및 기어변속 등의 다양한 정보를 시각화해 전달한다.

V8 트윈터보 엔진에서 뿜어져 나오는 존재감 있는 배기 사운드 역시 주행 모드에 따라 달라지며, 플랩 제어식 배기 시스템을 탑재한 덕분에 M 사운드 컨트롤(M Sound Control) 버튼을 사용해 보다 조용하고 부드럽게 조정할 수도 있다.

BMW 뉴 M5는 모델 최초로 루프를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CFRP)로 제작해 경량화와 안정성을 동시에 확보했다.

크기변환_KakaoTalk_20180514_165346544.jpg
편의사양도 대거 탑재했다. 주행에 필요한 모든 정보는 이전 세대 대비 약 70% 더 커진 M 전용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손 동작 하나로 제어할 수 있는 제스처 컨트롤 기능도 지원한다.

이와 함께 BMW 뉴 M5는 5시리즈에 탑재된 최첨단 주행보조 시스템과 기능을 동일하게 적용했다.

뉴 M5 출시와 함께 전세계 오직 400대만 생산되는 뉴 M5 퍼스트 에디션(First Edition)을 국내에 10대 한정으로 선보인다. 뉴 M5 퍼스트 에디션에는 에디션 전용 프로즌 다크레드 메탈릭(Frozen Dark Red Metallic) 외장 컬러와 풀 (Full) 메리노 가죽이 적용됐다. 해당 모델은 공개와 동시에 10대 전량 모두 계약이 완료됐다.

BMW 뉴 M5의 가격은 1억4690만 원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