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자동차 정책·이슈

이달 29일부터 ‘드라이브 스루’ 보행시설물 · 반사경 등 설치 의무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2018년 05월 21일 월요일 +더보기
‘드라이브 스루(승차 구매점)’ 등 차량의 출입이 잦은 사업장 진·출입로에 보행시설물이나 반사경 등의 설치가 의무화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도로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이 21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11월에 개정된 도로법에서 시행령으로 위임한 사항을 정한 것으로 개정된 도로법의 시행일인 5월 29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크기변환_드라이브 스루.JPG
▲ 차량 진출입로 안전시설 예시(출처: 국토교통부)
먼저 보행시설물 설치가 의무화된다. 도로점용허가를 받은 자는 보행자의 안전 확보를 위해 도로점용지의 진입로 및 출입로 등에 속도저감시설, 횡단시설, 교통안내시설, 교통신호기 등의 보행시설물을 설치해야 한다.

차량 진출입시 보행자가 이를 인지할 수 있도록 자동차의 출입을 알리는 경보장치를 설치하도록 했다.

도로안전시설 설치도 의무화된다. 도로점용허가를 받은 자는 교통사고 예방 등을 위해 도로점용지의 진입로 및 출입로 등에 시선유도시설, 방호울타리, 조명시설, 반사경 등의 도로안전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드리이브 스루 매장 등과 같이 차량이 보행로로 진출입 하는 곳에 안전시설을 설치하도록 함에 따라, 보행자 안전사고가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도심지 내 도로구조 개선 등 보행자가 안심하고 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정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