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영복 우산 등 어린이용품 유해물질 검출...국기원, 안전 기준 부적합으로 리콜

이지완 기자 wanwan_08@csnews.co.kr 2018년 07월 09일 월요일 +더보기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어린이·유아용품, 전기용품 등에 대해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제품 안전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23개 업체의 26개 제품에 대해 리콜명령 조치를 했다고 9일 밝혔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올해 5~6월간 어린이·유아용품, 생활·전기용품 등 37개 품목, 866개 제품에 대해 안전성 조사를 했다.

검사 대상 제품은 어린이·유아용품 중 수영복, 우산 등 10종 139개, 생활용품 중 선글라스, 물놀이기구 등 7종 466개, 전기용품 중 선풍기, 전격살충기 등 20종 261개로 총 866개 제품이다. 이 중 수거·교환 등 결함보상 조치가 행해진 비율은 3%이다.

리콜 조치가 내려진 26개의 제품은 어린이·유아용품은 6개, 생활용품 3개, 전기용품 17개 이다.

어린이·유아용품은 중금속, 프탈레이트 가소제, 수소이온농도(pH) 등의 유해물질이 검출되거나 기준에 부적합했고, 생활용품 중 일부 가정용 섬유제품에서 pH가 초과됐다.

어린이용품 및 생활용품 리콜조치가 행해진 9개 제품의 8개 업체와 제품명은 ▲마이더스필(모델명 : AHCA019) ▲이랜드리테일(VKTM18S02,VKLR18S05) ▲일룸(HSLC7045NA- 400폭 5단서랍장) ▲동인인터내셔날(EUSRU77) ▲엠엠이치앤코(코코몽키즈우산PY015001) ▲그로스에프엔지(83EWDN175-하의) ▲안나인터내셔날(ITS2SS75A) ▲그레이드(LGNUT-10162)이다.

전기용품은 온도상승으로 인한 화상·화재 위험,감전보호 미흡, 주요부품 변경 등이 부적합 사항이었다.

전기용품 리콜조치가 행해진 17개 제품의 14개 업체는 ▲신성엔지니어링(모델명 : SSEMS 616A) ▲마노테크(MTH-002) ▲한양의료기(수입/FY-01) ▲닥터웰(수입/DR-501,HHM-310,CST-100) ▲삼우힐링라이프(수입/777찜질기, 888찜질기) ▲성진에이블(HOM-2104) ▲엠앤에스(TMS–5000) ▲베리츠(VT-200) ▲굿프렌드(MH-HOT2) ▲한국미디어시스템(수입/PSCV400111A) ▲노트옵션(수입/HSTNN-DA40) ▲제이에스텍(수입/YHY12005000) ▲이솔전기(LS-35W) ▲광진조명(KJ-LED55)이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제품 수거․교환 등의 리콜명령 건수는 2014년 이후 매년 감소 추세에 있으나 시장변화로 인해 안전인증 등록건수가 계속 증가해 안전성조사를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비자·시민단체와의 리콜 정보 공유 등 상호 협력을 통해 해당제품이 시중에서 유통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감시·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지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