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국서 산 라돈 라텍스 환불 놓고 말바꾼 여행사

환불된다던 자유투어, "판매점서 반품거부"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2018년 07월 15일 일요일 +더보기

해외패키지여행을 갔다가 가이드가 안내한 매장에서 라돈이 초과 검출된 라텍스를 구매한 소비자가 환불 규정이 동일한 잣대로 적용되지 않는다며 불만을 터트렸다.

인천시 용현동에 사는 이 모(남)씨는 똑같이 산 동일한 라텍스 제품인데 지인의 것은 환불받고 자신은 거절당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 씨는 지난 5월 중순 지인들과 함께 자유투어를 통해 장가계로 패키지여행을 다녀왔다.

쇼핑시간에 가이드가 안내한 라텍스 매장에 방문해 게르마늄 라텍스 매트리스, 베개, 커버까지 총 170여만 원을 주고 샀다는 이 씨.

여행을 다녀온 후인 5월 말 중국 장가계에서 판매한 게르마늄 라텍스에서도 라돈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는 뉴스를 보게 됐다. 같이 여행을 가서 동일한 제품을 산 지인은 라텍스의 라돈 수치를 측정하자 기준치의 4pCi/L의 6~7배가 검출됐다며 환불해야겠다고 말했다.

이 씨는 라돈뿐 아니라 정체불명의 냄새가 일주일이 넘도록 계속돼 반품을 결심했다고.

그는 “6월 초 자유투어 중국팀에 문의했고 구매한 지 1개월 이내라 반품이 가능하다면서도 현지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달라는 답변을 받았다”며 “하지만 한 달쯤 돼 다시 문의하니 현지 조사 결과 이상이 없다는 판정서를 받았고 판매점서 반품을 거부하고 있다며 태도를 달리하더라”고 말했다. 

같이 여행을 가서 제품을 샀던 이 씨의 지인은 지속적으로 항의한 끝에 일부 환불을 받은 상태였기에 이 씨는 더욱 화가 났다. 이후 천연 라텍스로 교환해주겠다고 했으나 이미 제품을 신뢰할 수 없다는 게 이 씨 주장이다. 

이 씨는 “여행사에서 물건을 직접 판매한 건 아니기 때문에 아무런 책임이 없다는 업체 측의 말에 어이가 없다”고 전해왔다. 

이에 대해 확인을 요청했으나 자유투어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8388 2019-06-08 10:40:26    
라돈 즉정기 켜고 30분정도 지나니 수치가 22로 5-6배나 높게 나옵니다.
작년 라텍스라돈으로 불안해서 싸두었다가 오늘 라돈 측정기 대여해서 측정해보니 너무 겁나는 수치네요.
그런데 여행사 판매사 모두 자기네들은 책임없다고 합니다.
소비자고발센타로 직접 해야할것같네요.
118.***.***.222
profile photo
아직도 라돈라턱스 판매중 2018-08-11 08:24:23    
문제는 아직도 오늘 지금 이시간에도 여행사는 라텍스매장을 연결해서 많은 한국인 관광객이 라돈 라텍스를 구매하고 있음. 노랑풍선 여행사는 발뺌. 더이상 피해자 없어야하니 라텍스 쇼핑을 빼라 잔화하니 아직도 회의중이라했음.더 많은 피해자가 나올때까지 노랑풍선의 회의는 끝나지 않고 피해자는 계속 늘것이고 소비자 보호센타도 여행사에 말한몌도 못하고 방치하는사이 국민의 피해는 더 늘어남
119.***.***.177
profile photo
처음처럼 2018-08-01 19:01:47    
이글앍고공감합니다 라돈도 문제지만 200백 주고산 라텍스(15.9.29일구매)배개등
세월은 흘렀지만 20번 사용했나요 가루가 떨어쪄서 사용못하고 있다가 라돈 문제도
있어 여행사 문의했더니 회사연락은 해주고 여행사는책임이없다네요
사라고 부축이 않았다면서 하니 어이상실 그러면 우리가 라택스판매점에 데리다 달라교
하지않았으니 일부책임은 있지싶은데 어찌해야할지 모르겠어요
처음에는 사진찍어 보내라해서 보냈더니 매트리스가 가라안기나 굳어져야 교환된다더니
조금전에 중국매장주인 38만 택배비 부담하면 교환해줄 용의있다네요
좋은의견 부탁드립니다
61.***.***.224
profile photo
jangta1 2018-07-28 10:59:05    
나도 작년에 모두투어 여행사를 통해 중국 장가계를 다녀왔다 모두투어 가이드가 소개하는 곳에서 라텍스매트리스와 라택스 배개 2개를 140만원을 주고 사왔다
라돈아이로 측정하니 17~25로 기준치의
17배이상의 라돈수치가 나와 모두투어에 전화했더니 자기들 책임이 아니란다
모두투어 가이드가 데려간 곳에서 여행객이 구매한 금액의 일정금액을 모두투어가이드가 받은것이러면 분명 모두투어 여행사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모두투어 고객상담담당자는 자기들 책임이 없다고 한다
말이 안된다
라돈값과 토론값이 합쳐졌다고 하는데
모두투어에서 보내온 방사능 테스트업체 한일원자력 담당자도 라돈과 토론은 반감기가 틀릴뿐 인체의 폐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비슷하다고 한다
여행사의 나몰라라 하는 태도가 너무 화난다
110.***.***.178
profile photo
Butter3739th 2018-08-13 10:11:13    
저도작년8월16일모두투어를통해장가계
무릉원이라는곳에가서게르마늄셋트를150 만원을주고샀습니다
방동민가이드와같이갔는데세상믿을사람없네요
모드투어에서는중국판곳에서전화를한다며지금전화를기다리고있는중입니다
모두투어왈배상물품은매트리스,베게,발베게만된다하고내가산물품이라돈치수가나오는지는기다려봐야된다는말만합니다
만일그물품이라돈치수가작다고얼부리면끝이아닙니까
정말화가납니다
125.***.***.176
삭제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