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소비재 생활용품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라돈' 검출?...소비자 공포 확산

한태임 기자 tae@csnews.co.kr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더보기

유기농 생리대로 홍보해온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대진침대보다 많은 라돈이 검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소비자들은 대진침대에 이어 피부에 닿는 생리대에서까지 '라돈'이 검출됐다는 소식에 충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

16일 JTBC는 김포대 환경보건연구원과 함께 오늘습관 생리대의 라돈을 측정한 결과, 흡수층에 있는 '제올라이트' 패치에서 기준치 148Bq의 10배가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또한 오늘습관 측이 '제올라이트'가 아니라 라돈을 방출하는 것으로 알려진 '모나자이트'를 사용했을 가능성도 함께 제기했다.

a.jpg
▲ 라돈이 검출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오늘습관' 생리대.

잇단 보도에 '오늘습관'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즉각 반박문을 내놨다. 국가인정기관인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에서 받은 방사능 검출 시험결과서도 함께 첨부했다.

오늘습관 측은 "국가기관 시험 결과, 대한민국 방사능 안전기준 수치보다 훨씬 안전한 수치로 확인됐다. 현재 언론에서 보도하는 당사 생리대에 대한 수치는 '국가인증'이 아니라 단순히 저가의 라돈측정기인 '라돈아이'로 측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라돈아이는 검사 환경과 이전에 측정했던 라돈의 잔여물 등 다양한 변수가 있어 라돈아이 업체 측에서도 정확한 수치는 국가기관에 의뢰하라고 나와있다"고 설명했다.

오늘습관 측은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정정보도를 요청하고 손해배상으로 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라돈 검출 의혹 생리대를 놓고 진실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소비자들도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오늘습관 홈페이지에는 환불 요청이 쇄도하고 있으며 17일 청와대 게시판에는 '생리대 유해물질에 대한 엄격한 규제와 관리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국민 청원으로 올라와 있는 상태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한태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