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식탁 위 GMO 숨바꼭질③] 슈퍼마켓 채우는 GMO 가공식품, 정보는 깜깜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2018년 11월 22일 목요일 +더보기

아들 셋을 둔 결혼 7년차 하 모(여)씨는 최근 고민에 빠졌다. 한참 성장기인 아이들 탓에 먹거리 대부분을  ‘코스트코’에서 대량으로 구매하곤 했는데 GMO 가공식품 수입량이 많다는 뉴스를 접한 탓이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과자나 빵 등이 GMO로 만든 제품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나니 찜찜한 마음이 들어 가기가 꺼려졌다. 하 씨는 “아무래도 아이들이 먹는 식품인데 GMO로 만들었을 수 있다고 하니 신경이 쓰인다. 어떤 기준으로 쇼핑을 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미국의 대형마트 '홀푸드마켓'은 소비자가 먹거리를 안심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자체적으로 'GMO 표시'를 시행하며 인기를 끌었다. 'GMO 의무 표시' 시행을 선언한 2013년에는 340여개에 불과했던 매장 수가 현재 460여개로 성장했다.

국내에서도 이와 비슷한 시도가 있었다. 2015년 서울시에서 한살림, 초록마을, 아이쿱생협 등 단체와 협약을 맺고 Non-GMO 식품 매장 총 193곳을 'GMO식품 판매 제로 추구 실천매장'으로 지정했다.당시 서울시는 2017년까지 'GMO식품 판매 제로 추구 실천매장'을 300개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했지만 3년이 지난 지금은 유야무야된 상태다.

GMO 표시 대상이 아닌 국내산 농산물을 판매하면서 'GMO ZERO'라고 기재하면 식약처의 ‘유전자변형식품 등의 표시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간주될 수 있기 때문이다.

GMO 종주국이라 불리는 미국에서도 대형마트들이 GMO 식품 판매에 대한 경계심을 가지는데 국내서는 되려 GMO와 NON-GMO(GMO가 아닌 제품)의 경계를 흐려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침해하는 셈이다.

GMO3-가공식품.jpg

이 때문에 국내 GMO가공식품 수입량이 오히려 증가하는 추세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수입된 GMO가공식품은 총 15만6270톤에 달한다.

GMO가공식품 최대 수입업체는 코스트코 코리아로 지난 5년 간 총 1만9042톤에 달했다.  주로 GMO가 포함된 과자나 빵 등이 여기에 속한다. 이어 비케이알, 오성물산코리아, 이마트, 모노링크 순으로 GMO가공식품 수입량이 많다.

GMO가공식품 수입량이 매년 증가추세긴 하지만 2017년 급증한 것은 GMO 표시기준이 강화된 탓이다. 조금의 함량이라도 GMO성분이 들어가면 표시토록 했기 때문이다.

경실련 측은 “이전에는 GMO 원료를 사용했더라도 사용한 원재료가 함량순위 기준으로 5순위 내에 들지 않으면 GMO표시를 할 필요가 없었다. 하지만 개정된 표시기준에서는 순위에 상관없이 모두 GMO표시를 의무화했다”라고 말했다.

GMO3-가공식품1.jpg
◆ GMO 가공식품 수입량 증가...구매할 땐 정보 '깜깜'

이렇게 수입된 가공식품이 GMO라는 사실은 구매 단계에서 소비자들이 쉽게 알 수 있을까? 답은 NO다

GMO 표시기준 강화에도 수입된 가공식품이나, 이 제품을 재료로 한 음식을 사 먹을 때 소비자들은 GMO 함유 여부를 제대로 알 수 없다. GMO농산물을 원료로 사용해 만든 가공식품이라도 고도의 정제 과정을 통해 유전자변형 DNA가 남아 있지 않다면 GMO표시를 면제해주기 때문이다.

GMO3.jpg
지난 2017년 아이쿱 소비자활동연합회 등 시민단체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시중에서 판매하는 과자류, 두부류, 통조림류 등 제품 438개 중 GMO 함유 여부를 표시한 제품은 단 두개에 불과했다.

당시 시민단체는 "GMO식품의 수입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이를 원료로 생산, 유통되는 식품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GMO식품에 표시가 안 되고 있어 소비자가 선별할 수 있는 선택권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대부분의 수입업체들은 코스트코처럼 완제품 형태가 아닌 소스 등 식재료로 수입하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식품 원산지는 알 수 있지만 GMO여부에 대해서는 소비자가 알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결국 한쪽에서는 GMO 표시기준이 강화됐다고 하지만 정작 GMO표시 면제 조항이 존재하면서 소비자들이 확인하지 못하는 경로를 통해 도처에 GMO 관련 식품이 깔리고 있는 셈이다.

부산 대연동의 백 모 주부는 "뉴스 보도를 통해 GMO표시가 강화됐다고 들었는데 정작 장을 보러 마트에 가 상품을 살펴보면 GMO관련 어떤 정보도 얻을 수가 없다. 소비자에게 불안감을 높일 뿐 선택권은 주지 않는 허술한 정책 아니냐"고 꼬집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부산만두 2018-12-01 10:53:31    
정부가 이런 부분에 대해 신속한 조치를 취해야겠다고 생각합니다.
183.***.***.8
삭제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