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정책·이슈 파이낸셜인포

금융위, 금융소비자-금융교육 위한 태스크포스(TF) 구성

황두현 기자 hwangdoo@csnews.co.kr 2018년 12월 03일 월요일 +더보기
금융위원회가 금융소비자 보호와 금융교육 정책 마련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출범한다. 향후 금융소비자 정책 추진 시 현장의 목소리를 담겠다는 의지다.

금융위원회는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금융소비자T/F 및 금융교육 TF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금융위는 김용범 부위원장 주재로 사무처장, 금융소비자국장을 비롯해 학계, 소비자 관련 시민단체, 교육단체 관계자 등 외부전문가 30명으로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김용범.jpg
▲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금융소비자 T/F 및 금융교육 T/F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금융위는 그동안 금융회사나 관계 기관을 중심으로 의견을 수렴해왔다는 사실을 반성했다. TF를 통해 기존의 업무방식을 전환하고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소비자 친화적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10월 설문조사에서 '정부가 금융소비자 보호에 노력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이 43.9%에 달했다며 현장에서 금융소비자는 당국의 정책 변화를 피부로 느끼지도 공감하지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인정했다.

이에 지난 7월 설치한 금융소비자국을 중심으로 현장의 의견을 듣는 바텀업(Bottom-up) 방식으로 정책 수립을 추진하고 금융교육 분야에서도 맞춤형·쌍방형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회에 계류 중인 금융소비자보호법의 조속한 제정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금융소비자보호법에는 판매행위 원칙의 전금융상품 확대 적용, 위반시 징벌적 과징금 부과 등 소비자 권익 강화를 위한 제도를 담고 있다.

금융위는 TF에서 모아진 의견은 금유소비자보호법 통과 시 정부가 마련할 '금웅소비자보호 마스터플랜'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TF는 이달부터 징기 회의를 개최하고 금융소비자TF는 금융위 사무처장이, 금융교육TF는 금융소비자국장이 각각 주재한다. 나아가 TF에 포함되지 않은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도 청취할 수 있도록 비공식 회의체도 적극 운영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양 TF에서 의견을 수렴하여 내년 1분기 중 '금융소비자 보호 종합 방안' 및 '금융교육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황두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