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융사 대표 재임기간 생보사 '최장', 카드사 '최단'

황두현 기자 hwangdoo@csnews.co.kr 2018년 12월 12일 수요일 +더보기
국내 금융사 대표이사 및 은행장들의 평균 재임기간이 3.4년으로 조사됐다. 생보사 대표는 평균 4.8년을 재임하며 장수하는 반면, 카드사와 손보사는 각각 2.5년, 2.6년에 그쳤다.기업별로는 한국투자증권이 11.8년으로 유일하게 10년을 넘겼고, 키움증권 등 7곳도 평균 5년을 넘겼다. 반면 하나카드와 한화손해보험 등 8개 사 대표는 평균 2년도 채우지 못하고 퇴임했다.

12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연말 인사철을 맞아 2009년 6월말 이후 지난 12월10일까지 약 10년 간 퇴임한 주요 금융사 44곳의 대표이사(은행장 포함) 81명의 평균 재임기간을 조사한 결과 3.4년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퇴임한 대표이사 이외의 부사장·부행장 이상급 임원들(회장, 부회장 포함)은 총 337명으로, 이들의 평균 재직기간은 2.5년으로 0.9년이 짧았다.

제목 없음.jpg

업종별로 대표이사의 평균 재임기간이 가장 긴 쪽은 생명보험으로, 8개사 9명의 평균 재임기간이 4.8년에 달했다. 이어 증권이 4.3년으로 2위였고, 금융지주(3.6년), 은행(3.0년)이 3년 이상으로 긴 편이었다.반면 카드는 7개 사 14명의 평균 재임기간이 2.5년으로 가장 짧았고, 손해보험 8개 사 18명의 평균 재임기간도 2.6년으로 3년을 넘지 못했다. 

기업별로는 한국투자증권이 11.8년으로 가장 길었고, 키움증권이 8.7년으로 그 다음이었다. 이어 △DB손해보험·동양생명·현대해상(각 6.0년) △신한금융지주 5.6년 △한화생명·하나금융지주(각 5.2년) 등이 5년을 넘겼다. 

반대로 대표이사 및 은행장의 평균 재임기간이 3년에 미달하는 곳이 12곳이었다. 하나카드는 1.3년으로 나타났으나 2014년 외환카드와 하나SK카드 합병 이전까지 포함할 경우 3년 이상(이강태 사장 2009.11~2012.3, 정해붕 사장 2012.3~2016.3, 정수진 사장 2016.3~현재)으로 집계됐다.  

이어 △한화손해보험(1.4년) △우리카드(1.6년) △KB국민카드·KB금융지주(각 1.7년) △흥국화재·메리츠화재(각 1.8년) △NH농협손해보험(1.9년)이 2년을 넘지 못했고, △NH농협금융지주(2.3년) △삼성카드(2.4년) △신한은행·메리츠종금증권(각 2.7년)도 3년 미만이었다.

개인별로 재임기간이 가장 긴 대표이사는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으로, 11.8년 간 대표이사로 재임한 뒤 지난 11월23일 부회장에 내정됐다. 다음으로 신은철 한화생명 전 부회장(9.4년),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전 회장(9.2년), 권용원 키움증권 전 사장(8.7년), 장승철 하나금융투자 전 사장(6.4년), 김승유 하나금융지주 전 회장(6.3년), 박중진 동양생명 전 부회장(6.2년) 순으로 재임기간이 길었다.

반대로 정현진 우리카드 전 대표(0.4년), 심재오 KB국민카드 전 사장(0.5년), 남재호 메리츠화재 전 사장·김관수 한화손해보험 전 사장(각 0.8년), 김연배 한화생명 전 부회장·양용승 하나금융투자 전 투자은행부문 대표(각 0.9년) 등 6명은 1년도 못돼 물러났다.

한편 현직 대표이사의 경우는 44개사 47명이 현재 3.1년째 재임중이다. 업종별로는 손보(9명)가 4.8년으로 가장 길고, 증권(12명)도 3.4년으로 3년을 넘겼다.

현직 대표이사 중에서는 이철영 현대해상 대표(11.8년)가 유일하게 10년을 넘겼고,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부회장(8.8년), 김정남 DB손해보험 사장(8.6년),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7.8년), 조웅기 미래에셋대우 부회장(7.5년),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6.7년), 나재철 대신증권 사장(6.5년), 윤경은 KB증권 사장(6.1년) 등 11명이 5년 이상 재임 중이다.

이번 조사에서 설립 및 합병, 분할 기업의 경우 합병 이전 기업에서 해당 직위로 선임된 날을 기준으로 했으며, 계열사 간 이동은 재임기간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황두현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