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반려동물과 '호캉스' 즐길 수 있는 호텔 어디?

송진영 기자 songjy@csnews.co.kr 2018년 12월 13일 목요일 +더보기
반려동물 1000만 가구 시대에 발맞춰 호텔업계가 움직이고 있다. 호텔에서 즐기는 바캉스 ‘호캉스’가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은 상황에서 반려동물과 휴가를 보내고 싶은 ‘펫팸족(Pet+Family)’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호텔에서 함께 머무르고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는 것.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작년 기준 28.1%(약 600만 가구)가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으며 반려견은 666만 마리, 반려묘는 207만 마리로 올해는 그보다 훨씬 더 늘어났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반려동물 보유 가구가 증가하면서 반려동물 관련 시장도 커져 작년 2조 8000여억 원에서 올해 3조 7000여억 원까지 성장했고 2020년엔 6조원 가까이 성장할 전망이다.

이처럼 1인가구나 자녀를 갖지 않는 젊은 부부의 비중이 증가하면서 반려동물을 기르고 한 가족으로 여기는 인구가 꾸준히 늘어남에 따라 위생상 이유로 동물 출입을 꺼려하던 최고급 호텔들이 반려동물 동반 투숙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1.jpg
▲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호캉스도 이색 휴가 중 하나로 자리잡고 있다. 사진=비스타 워커힐 서울
◆ 반려동물도 엄연한 호텔 게스트...함께 놀고, 먹고, 자고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세계조선호텔의 독자 브랜드 부티크 호텔인 레스케이프(L‘Escape)는 지난 7월 개장 이후 반려견과 함께 휴식을 즐길 수 있는 펫 프렌들리 호텔로 입소문이 자자하다. 총 14개 객실이 있는 9층을 반려견과 투숙할 수 있도록 했고 펫 전용 객실은 오염 방지와 위생을 위해 카페트 대신 나무 바닥으로 구성했다.

반려동물 동반 투숙객에게 강아지 장난감 및 간식으로 구성된 반려견 웰컴 키트와 배변 패드를 제공하고 있으며 객실 내 반려견 하우스와 식기를 비치하고 목줄, 리드줄 등 반려동물 제품을 제공한다. 특히 호텔 내 차이니즈 레스토랑인 ‘팔레드 신’에도 동반해 식사를 함께 즐길 수 있어 서비스에 차별화를 두고 있다.

이 외에도 전용 객실이 있는 9층은 물론 1층과 7층의 일부 공공구역도 동반할 수 있다. 객실당 10kg 이하의 반려견에 한해 2마리까지 가능하며, 가격은 1마리당 11만 원이 객실요금에 추가된다.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 서울 용산은 반려견과 호텔에서 즐거운 추억을 남길 수 있는 ‘멍 프렌들리(Mong-Friendly)’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반려견과 동반 체크인 시 ‘아이 엠 어 호텔 게스트(I am a hotel guest)’라는 문구가 새겨진 그랜드 머큐어 문양의 반려견 전용 목걸이를 제공해 투숙객을 더욱 즐겁게 한다.

객실 내에는 전용 식기와 쿠션, 배변패드가 구비돼 있다. 1박에 반려견 1마리당 3만 3000원의 추가요금을 내야하며, 10kg 미만의 반려견 최대 2마리까지 동반 투숙할 수 있다.

서울 삼성동 중심가에 위치한 ‘오크우드 프리미어 코엑스 센터’는 반려동물과 동반 투숙 시 반려동물 식기 등 전용제품을 대여해주고 배변 패드 박스(50개입)를 무료 제공한다. 또한 객실 내 주방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식사를 즐길 수 있다.

객실당 10kg 미만의 반려동물 2마리까지 허용되며 체크인 시 1마리당 보증금 100만 원을 지불해야 한다. 보증금은 체크아웃 시 객실에 문제가 없는 것이 확인되면 14일 내에 전액 환불된다. 또한 청소비용 명목으로 1마리당 7만 7000원을 추가 지불해야 한다. 

11.jpg

◆ 반려동물 맞춤 패키지 제품 제공으로 편의성 UP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비스타 워커힐 서울은 반려동물을 위한 투숙 서비스 ‘오 마이 펫(Oh! My Pet)’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반려동물을 위한 전용 침대와 식탁, 가운, 타월, 사료그릇 등을 비치하고 ‘Oh! My Pet’이 새겨진 팬던트와 장난감, 배변 봉투, 패드로 구성된 웰컴 키트를 증정한다. 호텔 내에서 반려동물은 팬던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다녀야 한다. 

객실 당 15kg 미만의 반려동물 1마리만 동반할 수 있으며 1박에 24만 2000원의 추가요금이 부과되며 2박부터는 1박당 3만원(세금별도)이 추가된다.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은 쉐라톤 호텔의 ‘도그 프렌들리(Dog Friendly)’ 정책에 맞춰 반려견 전용 객실을 지정해 반려동물 투숙을 환영하고 있다. 특히 발코니가 있는 디럭스 트리플룸을 배정해 반려동물이 답답하지 않도록 배려했고 반려견 전용 침대와 그릇, 매트 등 반려견 전용 세트를 대여해준다. 일반 투숙객들이 반려견과 동반 투숙하고 있음을 인지할 수 있도록 ‘도어 놉’을 객실에 세팅해 차별화를 시키고 있다.

다만 호텔 내 공공장소에서는 반드시 케이지를 사용해야 하고 매너 벨트 착용도 필수다. 10kg 미만의 반려견만 입장 가능하다. 추가요금은 1박당 20만 5700원이며, 체크인 시 청소비용 명목으로 12만 1000원을 추가 지불해야 한다. 또한 동반 투숙할 수 있는 디럭스 트리플룸의 객실 수가 5개뿐이니 원하는 날짜가 있다면 빠른 예약은 필수다.

알로프트 서울 강남은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의 대표적인 펫 프렌들리 호텔로 반려동물과 함께 투숙할 수 있는 프로그램 ‘ARF(Animals are Fun)’를 운영한다. 총 20개 객실을 ARF 프로그램으로 운영하며 반려동물 전용 침대와 식기, 장난감 등을 제공하고 있다. 객실당 9kg 미만의 반려동물 최대 2마리까지만 허용되며 반려동물 1마리와 동반하면 5만 5000원, 2마리 동반 시에는 8만 8000원이 추가된다.

포시즌스 호텔 서울은 반려동물과 투숙할 경우 객실 내 미끄럼 방지 식기 그릇, 반려동물 숙면 매트, 먹이 매트, 봉제 뼈다귀 인형 등의 다양한 용품을 제공한다. 7kg 이하 반려동물 1마리만 투숙이 가능하도록 규정돼있지만 5kg 미만의 작은 강아지라면 2마리도 허용해준다. 비용은 기간과 상관없이 1회 투숙 시 한 객실당 25만원이 추가된다.

반려동물과 호캉스를 떠날 계획이라면 반드시 희망 호텔에 관련 서비스 내용을 자세히 문의한 후 예약하는 것이 좋다. 또한 다른 호텔 이용객을 배려해 공공장소에서 목줄 착용을 해야하며 산책 시 배변봉투 지참은 필수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송진영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ㅇㅇ 2018-12-13 14:59:06    
표에 호텔명에 오타가 있네요!
203.***.***.254
삭제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