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스 소비재 유통

암웨이몰서 멋대로 주문 취소 후 고객센터마저 먹통...“홈페이지 오류야~”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2019년 01월 14일 월요일 +더보기
지난해 말 한국암웨이 홈페이지 개편 이후 오류 발생으로 소비자들이 주문 강제 취소 사태를 겪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암웨이 측은 약 7~10일 가량 홈페이지의 오류로 인해 생긴 일시적인 문제로 현재 정상화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구로구에 사는 서 모(여)씨는 지난해 12월27일 한국암웨이몰에서 화장품을 5만 원 가량에 구입했다가 황당한 일을 겪었다.

홈페이지에서 안내하는 대로 상품 주문 후 ‘무통장 입금’ 방식으로 결제까지 마쳤는데 강제로 주문이 취소된 것. 제품은 배송되지 않고 입금된 금액은 어디로 갔는지 환불 안내조차 없었다.

깜짝 놀란 서 씨는 암웨이 고객센터에 연락을 시도했지만 하루 종일 연결되지 않았다고.

서 씨는 “홈페이지에 어떤 정보도 없고 고객센터에 스무 번도 넘게 전화했지만 결국 통화를 못했다”라며 “다행히 다음날 암웨이에서 직접 전화해 ‘오류’ 때문이라고 설명했지만 약속 날짜인 1월 초까지 배송되지 않았고 고객센터도 여전히 불통이었다”라며 답답해 했다.

[사진자료] 한국암웨이 신규 홈페이지 웹 및 모바일 버전.jpg
▲ 한국암웨이 리뉴얼 홈페이지 화면.
이에 대해 한국암웨이 측은 홈페이지 개편으로 인해 약 7일에서 10일 정도 오류가 발생했으며 그로 인한 문의 전화가 늘면서 고객센터 연결시간이 지연됐다고 밝혔다.

한국암웨이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당사는 사용자 편의성을 강화하기 위해 공식 홈페이지를 전면 개편했다”며 “그 과정에서 고객 주문에 일부 에러가 발생하여 관련 문제를 응대하느라 일시적으로 고객센터의 대기시간이 길어진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에 대기가 길어진 고객들께는 별도로 연락을 드려 응대를 진행했으며 현재는 고객센터가 모두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고 홈페이지 또한 온라인 쇼핑 시스템 전반을 개선했다"고 덧붙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