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어린이 비타민 캔디, 당 섭취 주의...1일 섭취기준의 최대 28%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더보기

어린이들이 즐기는 기호식품 ‘비타민 캔디’의 당 함량이 높아 섭취 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비타민을 보충하려다 과도한 당 섭취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17일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어린이 비타민캔디 20개 제품의 영양성분 함량 시험 결과 대부분 당류로 이뤄져 섭취량을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조사대상 20개 제품(일반 캔디 9개, 건강기능식품 캔디 11개)의 당류 함량은 1회 섭취량당 3.81g(10%)에서 10.48g(28%)으로 나타났다. 이는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1일 섭취기준 37.5g의 최대 28%에 달하는 수준이다.

비타민캔디.jpg
소비자원은 영양성분 표시에 대한 개선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일반캔디 9개 제품은 당류 함량을 표시했으나 건강기능식품 캔디 11개 제품은 표시하지 않았다. 현행 건강기능식품 관련 표시기준에는 건강기능식품 캔디의 당류 함량 표시 의무가 없기 때문이다.

어린이 비타민 캔디는 특정 영양성분 함유를 강조 표시해 판매하고 있지만 함량 정도는 제대로 표시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판씨톡(유유제약), 캡틴다이노·코코몽 멀티비타(코코팜), 페어리루 멀티비타(팜사랑), 핑크퐁 멀티비타(바이오플러스) 등 5개 제품은 강조 표시한 영양성분의 함량을 제품에 표시하지 않아 ‘식품 등의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이들 제품을 제조 판매하는 업체들 모두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태양생활건강의 ‘꼬마버스 타요 키즈비타’와 ‘뽀로로 비타세븐은 원재료로 유산균을 사용한 것으로 표시했으나 유산균 수를 제품에 기재하지 않아 역시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일반 캔디임에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할 수 있게 표시한 제품도 상당수였다.

핑크퐁 멀티비타(바이오플러스), 페어리루 멀티비타(팜사랑), 꼬마버스타요 키즈비타, 뽀로로비타세븐(태양생활건강), 로보카폴리 비타D+(남양F&B), 캡틴다이노 멀티비타(코코팜), 토마스와친구들 비타C(아텍스) 등 7개 제품은 온라인몰에서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표시를 하고 있었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잘못된 기능성 표시 부분에 대해 개선했다.

미생물(대장균군 및 일반세균)과 중금속(납, 카드뮴, 비소) 시험결과에서는 조사대상 전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은 "비타민 캔디는 대부분이 당류로 이뤄진 식품이므로 비타민의 주요 공급원으로 간주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하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비타민캔디 제품의 표시 등에 대한 관리 감독 강화 및 건강기능식품 표시기준 개정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