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익률 쥐꼬리 퇴직연금, 수익률 개선책 나왔다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2019년 01월 21일 월요일 +더보기

원금보장형이면서 소극적인 운용으로 '쥐꼬리 수익률'이라는 오명을 썼던 퇴직연금 원리금보장상품에 대한 수익률 개선책이 나왔다.

가입자가 운용 상품만 정하던 기존 방식 뿐만 아니라 운용대상 종류와 비중, 위험도 등을 지정한 뒤 금융기관에서 가장 높은 금리가 적용되는 방식이 추가됐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7월 발표한 퇴직연금시장 관행 혁신방안의 후속조치로 가입자가 매번 운용지시를 하지 않아도 퇴직연금 자산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도록 원리금보장상품 운용지시방법 개선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퇴직연금은 지난해 9월 말 기준 적립금 127조 원 중에서 약 90%가 원리금보장상품이다. 그러나 상품 특성상 만기도래 이후 가입자가 상품 변경여부에 대한 판단 및 운용지시가 없으면 단순 재예치되거나 대기성 자금으로 남아 수익률이 떨어지는 부작용이 발생해왔다.

금융당국은 수익률 개선을 위해 가입자가 운용대상의 종류와 비중, 위험도 등을 지정하는 운용지시 형태도 가능하도록 운용 방식을 추가했다.

01.png

해당 방법은 가입자가 상품을 직접 지정하지 않고 조건에 맞게 다양한 상품이 운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적용 상품의 범위를 특정금전신탁계약 형태로 체결한 자산관리계약에 편입되는 원리금보장상품으로 한정했다.

또한 사업자가 상품 종류와 위험도, 만기 등 운용지시항목을 명시해 가입자로부터 구체적으로 운용지시를 받고 그대로 이행했는지 가입자로부터 확인하는 절차도 추가했다.

다만 금융당국은 절차가 개선됐더라도 본인 및 시장상황에 맞게 퇴직연금 자산을 적절히 운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고용노동부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은 위 방안의 원활한 운영과 정착을 위해 퇴직연금사업자 성과 및 역량평가의 평가항목에 반영하는 등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http://www.consumer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eadLine